원달러 환율, 글로벌 금융 불안에 출렁

이규연 기자
2016-02-11 19:11:14
0

국내 외환시장이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에 요동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한동안 강한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원-엔 재정환율도 급등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직전 거래일보다 5.1원 오른 달러 당 1202.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 글로벌 금융 불안에 출렁
 

▲ 원-엔 재정환율이 약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11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원-달러 환율은 이날 달러 당 1192.0원으로 거래를 시작하다가 오후 12시18분경 갑자기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의 장중 최고가와 최저가 차이는 이날 16원에 이르렀다. 지난해 8월12일 16.2원 이후 6개월 만에 최대폭을 기록했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의장이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를 낮출 가능성을 시사해 외국인투자자가 안전자산인 달러 대신 위험자산인 원화를 사들일 가능성이 예상됐다.

그러나 국내외 금융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외국인투자자들도 위험자산을 회피한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 지수는 이날 12거래일 만에 1870선 아래로 떨어졌다. 홍콩 항셍지수와 H지수도 나란히 폭락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미국의 금리인상 지연 가능성이 커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도 만만찮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대외적인 변수가 겹치면서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이 상승한 데에도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이 반영됐다. 원-엔 재정환율은 엔-달러 환율과 원-달러 환율을 비교해 산출한다. 원-엔 재정환율이 높을수록 엔화가치도 강세를 보인다.

원-엔 재정환율은 11일 오후 5시57분 기준으로 100엔 당 1077.90원까지 올랐다. 직전 거래일보다 53.61원(5.23%)나 급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2013년 11월8일 이후 약 2년3개월 만에 100엔당 1070원을 뛰어넘었다.

김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자 글로벌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엔화를 사들이고 있다”며 “갑작스러운 엔화강세 현상이 신흥국 증시로 분류되는 국내 증시에 악영향을 줄 수 있지만 자동차 등 일본과 수출경쟁 중인 기업들은 수혜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소재 국산화 움직임에 배터리 소재사업 확대기회 잡아
  2. 신동빈, '반롯데' 정서 무서움 절감하고 '공감'을 내걸다
  3. '어른 게임' 로한M, 플레이위드 살렸지만 사행성 조장은 우려 안아
  4. 제이앤케이히터 에스퓨얼셀, 수소경제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5. 우버,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플랫폼사업으로 한국에 재진출 시도
  6.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손실 줄이기 위해 웅진코웨이 '조속매각' 부담
  7.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8. 내츄럴엔도텍 비피도, 건강기능식품 규제완화에 사업기회 넓어져
  9.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중형세단 최강자 위상 되찾기 속도붙여
  10. 임기 마지막 해 조용병, 아시아에서 신한금융 자리매김 성과에 매달려
TOP

인기기사

  1.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2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3. 3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으로 5G스마트폰 절대강자 과시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