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북클럽’ 성장에 힘입어 올해 실적개선

백설희 기자
2016-01-12 17:22:50
0

웅진씽크빅이 올해 회원제 독서 프로그램인 ‘북클럽’의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나금융투자는 12일 웅진씽크빅이 올해 매출 7013억 원, 영업이익 276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웅진씽크빅, ‘북클럽’ 성장에 힘입어 올해 실적개선
 

▲ 서영택 웅진씽크빅 대표.

이 전망치는 지난해 실적 예상치보다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51.4% 늘어나는 것이다.

이정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는 ‘북클럽’ 서비스를 통해 웅진씽크빅의 경영실적이 확연히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학습지사업부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북클럽 스터디’가 유아부터 초등생까지 고객층 다변화를 통해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부터 ‘북클럽 스터디’ 신규회원 수가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학습지 사업부는 웅진씽크빅 전체 매출액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전집사업부 북클럽 회원 수도 크게 늘어났고 웅진씽크빅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개발해 포인트 소진율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전집사업부 회원 수는 지난해보다 8%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웅진씽크빅 전집 사업부 북클럽 회원 수는 2014년 3분기 기준으로 1만4천 명에서 지난해 3분기에는 8만6천 명으로 늘어났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2.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30', 고동진 약속 지켜 판매호조
  3.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4. 권봉석 '사업은 현실', ‘V50’으로 LG 스마트폰 활로 열어
  5. CJ푸드빌 인천공항점도 철수, 정성필 적자사업 정리에 매진
  6. 이갑수, 트레이더스만으로 이마트 실적부진 돌파구 삼기 어려워
  7. 금춘수, 바람 잘 날 없는 한화 계열사 안전사고에 부담
  8.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9.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10.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부실 위험에 저축은행도 종합검사 겨냥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