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북클럽’ 성장에 힘입어 올해 실적개선

백설희 기자
2016-01-12 17:22:50
0

웅진씽크빅이 올해 회원제 독서 프로그램인 ‘북클럽’의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나금융투자는 12일 웅진씽크빅이 올해 매출 7013억 원, 영업이익 276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웅진씽크빅, ‘북클럽’ 성장에 힘입어 올해 실적개선
 

▲ 서영택 웅진씽크빅 대표.

이 전망치는 지난해 실적 예상치보다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51.4% 늘어나는 것이다.

이정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는 ‘북클럽’ 서비스를 통해 웅진씽크빅의 경영실적이 확연히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학습지사업부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북클럽 스터디’가 유아부터 초등생까지 고객층 다변화를 통해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부터 ‘북클럽 스터디’ 신규회원 수가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학습지 사업부는 웅진씽크빅 전체 매출액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전집사업부 북클럽 회원 수도 크게 늘어났고 웅진씽크빅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개발해 포인트 소진율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전집사업부 회원 수는 지난해보다 8%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웅진씽크빅 전집 사업부 북클럽 회원 수는 2014년 3분기 기준으로 1만4천 명에서 지난해 3분기에는 8만6천 명으로 늘어났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나온 정몽규, HDC에 아시아나항공 품고 설레다
  2. 정몽규, HDC그룹 사업파트너 고르는 안목으로 아시아나항공 품다
  3.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릴 수 있나, 금호산업 협상에 불리한 처지
  4. 박현주, 아시아나항공과 미래에셋 관광산업 ‘큰 그림’
  5. 신동빈, 롯데케미칼 고부가사업 빠른 육성 위한 대형 인수합병 목말라
  6.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7. 아시아나항공 매각 '총감독' 이동걸, 이제 KDB생명 대우건설 처리한다
  8. 문태곤, 가족휴양시설로 강원랜드 변신의 성과내기 시작
  9.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10.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