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연료전지와 면세점 덕분에 올해 매출 크게 늘 듯

이헌일 기자
2016-01-12 15:11:14
0

두산그룹 지주회사 격인 두산이 올해 연료전지와 면세점사업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원경 키움증권 연구원은 12일 “두산이 올해 연료전지사업과 신규 면세점사업에서 8천억 원이 넘는 매출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두산, 연료전지와 면세점 덕분에 올해 매출 크게 늘 듯
 

▲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두산은 지난해 개별기준으로 약 2조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최 연구원은 올해 두산이 연료전지사업에서 4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망치는 지난해 매출 예상치인 1700억 원보다 135% 이상 증가하는 것이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연료전지사업에 진출한 뒤 원가를 절감하고 제품의 효율을 개선했다”며 “미국에 공급하는 연료전지의 생산량도 지난해 1분기 월 5대에서 올해 2분기부터는 월 16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두산은 2014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연료전지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그 뒤 주택용 연료전지업체인 ‘퓨얼셀파워’와 건물용 연료전지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미국의 ‘클리어엣지파워’를 연이어 인수합병하며 기반을 닦았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새로 개장하는 면세점에서 올해 말까지 4천억~5천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두산은 지난해 11월 서울시내 면세점 특허권을 획득했다. 두산은 5월 면세점 개장을 추진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보유한 주식을 매각하는 점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했다.

두산의 100% 자회사인 DIP홀딩스는 11일 보유하고 있던 항공우주산업 지분 전량을 3046억 원에 매각했다.

최 연구원은 “DIP홀딩스는 현재 차입금이 없는 상태로 알려져 매각대금 대부분이 두산으로 배당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헌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2.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3. 박원순, 건설경기 활성화 기조에 맞서 서울 재건축 절대불가 고수할까
  4. 윤병석, 울산 LNG터미널 지분투자로 SK가스 사업다각화 시동 걸어
  5.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6. 포스코에 내년에도 최정우 장인화 2인3각경영체제 계속될까
  7. 이원준, 롯데쇼핑 부진에 이커머스 속도 더뎌 유통BU장 재연임 시험대
  8. GS건설 위상 높인 임병용, 연말인사 사장에서 승진할까
  9. 대원미디어 미스터블루, 만화산업 진흥정책에 지식재산사업 힘받아
  10. 배원복, '윤리경영' 먼저 꺼내 대림산업 '갑횡포'와 전면전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