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연료전지와 면세점 덕분에 올해 매출 크게 늘 듯

이헌일 기자
2016-01-12 15:11:14
0

두산그룹 지주회사 격인 두산이 올해 연료전지와 면세점사업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원경 키움증권 연구원은 12일 “두산이 올해 연료전지사업과 신규 면세점사업에서 8천억 원이 넘는 매출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두산, 연료전지와 면세점 덕분에 올해 매출 크게 늘 듯
 

▲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두산은 지난해 개별기준으로 약 2조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최 연구원은 올해 두산이 연료전지사업에서 4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망치는 지난해 매출 예상치인 1700억 원보다 135% 이상 증가하는 것이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연료전지사업에 진출한 뒤 원가를 절감하고 제품의 효율을 개선했다”며 “미국에 공급하는 연료전지의 생산량도 지난해 1분기 월 5대에서 올해 2분기부터는 월 16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두산은 2014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연료전지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그 뒤 주택용 연료전지업체인 ‘퓨얼셀파워’와 건물용 연료전지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미국의 ‘클리어엣지파워’를 연이어 인수합병하며 기반을 닦았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새로 개장하는 면세점에서 올해 말까지 4천억~5천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두산은 지난해 11월 서울시내 면세점 특허권을 획득했다. 두산은 5월 면세점 개장을 추진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두산이 보유한 주식을 매각하는 점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했다.

두산의 100% 자회사인 DIP홀딩스는 11일 보유하고 있던 항공우주산업 지분 전량을 3046억 원에 매각했다.

최 연구원은 “DIP홀딩스는 현재 차입금이 없는 상태로 알려져 매각대금 대부분이 두산으로 배당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헌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2. 이부진, 호텔신라 신라면세점의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위해 뛰어
  3.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코오롱티슈진 책임은 '고의 여부'에 판가름
  4.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5.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6. 시멘트 출하량 내년 반등 예상,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수혜
  7. 하현회 LG유플러스 1년, 5:3:2의 통신시장 판 흔들다
  8. 정명준,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1위 명성' 되찾기 전력투구
  9. 윤종규 손태승, 생명보험사 인수 놓고 KB와 우리 경쟁하나
  10.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도 대기시간 열 달, 노조만의 문제 때문인가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4. 4 이근식, SK바이오랜드 아토피 치료제 개발로 줄기세포사업 확장
  5. 5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