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현대모비스 주가 상승 가능, "현대기아차에 전동화부품 공급 확대"

김용원 기자
2021-02-25   /  08:26:12
현대모비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계열사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완성차 판매량이 늘고 전기차 비중도 늘어나면서 현대모비스의 고부가부품 공급도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
 
현대모비스 주가 상승 가능, "현대기아차에 전동화부품 공급 확대"

▲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사장.


이승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25일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42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새로 제시했다.

24일 현대모비스 주가는 31만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올해 현대모비스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나는 등 뚜렷한 성장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사태에서 회복돼 계열사인 현대차와 기아가 국내 및 해외시장에서 완성차 판매를 늘리며 현대모비스 부품 수요도 증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현대차와 기아 전기차 판매량이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고부가의 전동화부품 매출비중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분석된다.

이 연구원은 "현대모비스가 새 전기차 플랫폼에 활용되는 부품 공급을 늘리며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다"며 "향후 차세대 통신시스템 등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역할을 강화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현대모비스는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43조8320억 원, 영업이익 2조921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과 비교해 매출은 19.7%, 영업이익은 59.7% 늘어나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 SK 배터리 전격 합의, 미국 전기차 성장에 싸우기에는 너무 소모적
  2. 국내증시에 개미 투자심리 되살아날까, 외국인과 국민연금 자락 깔아
  3. 부산 삼익비치 재건축사업 다시 속도붙어, GS건설 착공 기대 반갑다
  4. 한국항공우주산업 완제기 수출 힘받아, 안현호 'KF-21' 기술력 앞세워
  5. 박형준 취임일성 '부산 15분 도시', 어반루프 조기개발 회의적 시선도
  6. 오세훈 용산을 서울 실리콘밸리로, 민주당 장악 시의회도 동의 가능성
  7. 오세훈 서울 교통의 지하화 공약 주목받아, 30조 예산과 안전이 난관
  8. HDC현대산업개발 현장 잘 아는 상무를 사내이사에, 권순호 안전 우선
  9. SK건설 M&A전문가 박경일 이사회 합류, 안재현 친환경신사업 확대
  10. 삼성엔지니어링 재무전문가 정주성 사내이사로, 최성안 재무 더 탄탄히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