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 EQ900 스포티지 티볼리, 올해의 차 후보에 올라

장윤경 기자
2015-12-07 16:10:28
0

올해 나온 신차 가운데 최고의 차를 선정하는 ‘2016 올해의 차’ 후보에 아반떼, EQ900, 스포티지, 티볼리가 뽑혔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7일 올해 출시된 신차 87종을 대상으로 가격대비 성능과 혁신성, 대중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올해의 차 후보에 최종 10개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아반떼 EQ900 스포티지 티볼리, 올해의 차 후보에 올라
 

▲ 양웅철(오른쪽) 현대차 부회장과 곽진 현대차 부사장이 지난 9월9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신형 아반떼의 공식 출시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모델에는 현대자동차의 아반떼와 EQ900, 기아자동차의 스포티지,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등 국산차 4개가 뽑혔다.

수입차로는 한국GM의 임팔라, 렉서스의 ES300(ES300h, ES350), BMW의 7시리즈(BMW730d, BMW730Ld, BMW750Li) 등 6개 모델이 선정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이밖에도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친환경’, ‘올해의 디자인’ 등 부문별로도 상을 준다. 각 부문별로 후보 3개 차종이 선정됐다.

친환경차 부문에는 현대차의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토요타의 프리우스 V, 렉서스의 ES300h가 경쟁을 벌이고 있다.

디자인 부문에는 BMW의 i8, 현대차의 EQ900, 기아차의 스포티지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SUV 부문에는 지프의 레니게이드, 쌍용차의 티볼리 등이 후보에 올랐다. 퍼포먼스 부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GT S 에디션1, 렉서스의 RC F 등이 최종후보로 선정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측은 "올해의 차는 2015년 한 해 동안 출시됐거나 올해 안에 출시 예정인 신차 가운데 2016년 가장 가치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모델에 수여된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회원 23명은 18일 최종후보들을 시승한 뒤 평가결과를 종합해 최종 수상 모델을 결정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