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서경배 이재용 정몽구 최태원, 재산 합하면 40조

이계원 기자
2015-12-07 16:08:24
0

한국 5대 부자의 재산 합계가 40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북한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보다 많은 것으로 추산된다.

7일 블룸버그의 억만장자 집계에 따르면 세계 400위 부자에 포함된 한국인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81위)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139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179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309위), 최태원 SK그룹 회장(367위) 등 5명이다.

 
이건희 서경배 이재용 정몽구 최태원, 재산 합하면 40조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들의 주식, 현금 등 각종 재산을 합치면 모두 364억 달러(40조1706억 원)다.

이는 통계청 자료에 나온 지난해 북한의 명목 GDP(33조9494억 원)보다 18.3% 많다. 이들 5명의 자산은 한국 GDP 대비로 2.7%였다.

국내 최고 부자인 이건희 회장의 재산은 119억 달러다.

이건희 회장은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주가하락으로 올해 들어 재산이 9.6%(13억 달러) 줄었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지분 4.1%(66억 달러), 삼성생명 지분 21%(38억 달러) 등을 소유하고 있다.

국내 2위 부자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재산이 85억 달러로 올해 들어 55.7%(30억 달러) 가량 늘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재산이 70억 달러로 올해 들어 11.7%(9억4천만 달러) 줄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48억 달러로 재산이 17.0%(9억8천만 달러) 감소했다.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 등의 주가가 크게 떨어진 데 따른 것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세계 부호 400위 안에 이름을 다시 올렸다. 최 회장은 재산이 42억 달러로 올해 초에 비해 4.2%(1억7천만 달러)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왜 인터넷전문은행 문턱 못 넘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