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유플러스 성장계기 찾아야 할 절실한 시점"

이승용 기자
2015-12-01 19:09:56
0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취임 첫날 임직원들에게 '일등신화'를 이루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권영수 부회장은 1일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CEO메시지를 통해 “창의와 도전정신으로 고객에게 끊임없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온 LG유플러스의 가족이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성장계기 찾아야 할 절실한 시점"
 

▲ 권영수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그는 LG유플러스 임직원들에게 위기의식을 품고 일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산업의 흐름 속에서 우리가 그동안의 성과에 안주한다면 언제라도 위기는 찾아올 것”이라며 “지금이 우리가 제2의 도약을 위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해야 하는 절실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권 부회장은 “열정과 혁신으로 똘똘 뭉쳐 시장 선도를 일궈낸 임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두렵지 않다”며 “우리 모두의 뜻을 한데 모아 단합하고 정진해 가자”고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모두의 뜻을 모아 단합하고 정진한다면 국내외에서 ‘일등 신화’는 언제든 우리에게 그 문을 활짝 열어 줄 것”이라며 “함께 신명 나게 일해보자”고 독려했다.

권 부회장은 “능력을 마음껏 발휘해달라”며 “마음 속에 내재돼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이끌어 내고 자신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LG그룹 임원인사에서 LG유플러스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권 부회장은 11월30일 첫 출근해 업무보고를 받았으며 12월1일자로 공식 부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지원 우려에도 자금조달 순항
  3.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4.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5.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6. 정원재, 롯데카드와 협업으로 우리카드 실적반등 발판 마련하나
  7.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8.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9.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10.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Who Is ?] 박서원 두산 전무
  5. 5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