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유플러스 성장계기 찾아야 할 절실한 시점"

이승용 기자
2015-12-01 19:09:56
0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취임 첫날 임직원들에게 '일등신화'를 이루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권영수 부회장은 1일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CEO메시지를 통해 “창의와 도전정신으로 고객에게 끊임없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온 LG유플러스의 가족이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성장계기 찾아야 할 절실한 시점"
 

▲ 권영수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그는 LG유플러스 임직원들에게 위기의식을 품고 일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산업의 흐름 속에서 우리가 그동안의 성과에 안주한다면 언제라도 위기는 찾아올 것”이라며 “지금이 우리가 제2의 도약을 위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해야 하는 절실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권 부회장은 “열정과 혁신으로 똘똘 뭉쳐 시장 선도를 일궈낸 임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두렵지 않다”며 “우리 모두의 뜻을 한데 모아 단합하고 정진해 가자”고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모두의 뜻을 모아 단합하고 정진한다면 국내외에서 ‘일등 신화’는 언제든 우리에게 그 문을 활짝 열어 줄 것”이라며 “함께 신명 나게 일해보자”고 독려했다.

권 부회장은 “능력을 마음껏 발휘해달라”며 “마음 속에 내재돼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이끌어 내고 자신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LG그룹 임원인사에서 LG유플러스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권 부회장은 11월30일 첫 출근해 업무보고를 받았으며 12월1일자로 공식 부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나온 정몽규, HDC에 아시아나항공 품고 설레다
  2. 정몽규, HDC그룹 사업파트너 고르는 안목으로 아시아나항공 품다
  3.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릴 수 있나, 금호산업 협상에 불리한 처지
  4. 박현주, 아시아나항공과 미래에셋 관광산업 ‘큰 그림’
  5. 신동빈, 롯데케미칼 고부가사업 빠른 육성 위한 대형 인수합병 목말라
  6.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7. 아시아나항공 매각 '총감독' 이동걸, 이제 KDB생명 대우건설 처리한다
  8. 문태곤, 가족휴양시설로 강원랜드 변신의 성과내기 시작
  9.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10.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