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중소업체 머플러 디자인 도용 논란

오승훈 기자
2015-11-25 20:22:06
0

이랜드그룹이 중소업체 제품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중소기업 ‘레이버데이’는 25일 이랜드그룹의 SPA브랜드 '폴더'가 생산하는 머플러가 지난해 겨울 출시한 머플러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레이버데이는 머플러와 스카프 등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업체다.

 
이랜드그룹, 중소업체 머플러 디자인 도용 논란
 

▲ 이랜드그룹 SPA브랜드 폴더의 머플러(왼쪽)과 도용의혹을 제기한 레이버데이의 머플러.

레이버데이 관계자는 “이랜드그룹이 니팅 머플러의 핵심 아이디어는 물론이고 길이와 색상 배색까지 그대로 베껴와 판매했다”며 “특히 제품을 반값에 판매해 우리의 브랜드 가치에 큰 손해를 입혔다”고 말했다.

레이버데이는 이랜드그룹이 디자인 도용사실을 구두로 인정했지만 공식적인 사과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랜드그룹은 해당 머플러가 흔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도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며 디자인 도용의혹을 부인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두 줄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머플러는 흔한 디자인”이라며 “겨울 제품은 활용할 수 있는 색깔과 실의 종류가 제한적이어서 비슷한 제품이 나올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머플러를 기획한 상품기획자(MD)가 이미 퇴사했다”며 “논란이 된 제품은 이미 매장에서 철수시키고 모두 본사에서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두 회사는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랜드그룹은 레이버데이가 ‘적절한 보상’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금전적인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레이버데이는 이랜드그룹의 사과와 제품의 수거 및 소각을 원하는 것일 뿐 금전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오승훈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2.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3. 박원순, 건설경기 활성화 기조에 맞서 서울 재건축 절대불가 고수할까
  4. 윤병석, 울산 LNG터미널 지분투자로 SK가스 사업다각화 시동 걸어
  5.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6. 포스코에 내년에도 최정우 장인화 2인3각경영체제 계속될까
  7. 이원준, 롯데쇼핑 부진에 이커머스 속도 더뎌 유통BU장 재연임 시험대
  8. GS건설 위상 높인 임병용, 연말인사 사장에서 승진할까
  9. 대원미디어 미스터블루, 만화산업 진흥정책에 지식재산사업 힘받아
  10. 배원복, '윤리경영' 먼저 꺼내 대림산업 '갑횡포'와 전면전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