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는 언제나 적자에서 탈출할까

이승용 기자
2015-11-13 17:33:18
0

NHN엔터테인먼트가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코에 대한 마케팅비용 집행이 끝나고 내년 하반기부터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정용제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13일 NHN엔터테인먼트가 올해 4분기에 매출 1761억 원, 영업손실 335억 원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언제나 적자에서 탈출할까
 

▲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

올해 3분기보다 매출은 8% 늘겠지만 영업적자는 계속 이어진다는 것이다.

NHN엔터테인먼트는 3분기에 매출 1630억5천만 원, 영업손실 226억 원을 냈다. NHN엔터테인먼트가 페이코 마케팅비 집행을 확대하면서 영업손실이 늘어나고 있다.

정 연구원은 “NHN엔터테인먼트는 페이코와 관련해 300억 원의 마케팅비를 4분기에 쓸 것”이라며 “이는 100억 원 가량의 게임사업 마케팅과 더불어 NHN엔터테인먼트 수익성 악화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적자는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내년 상반기에도 페이코 마케팅비용으로 400억 원을 쓰겠다는 계획을 잡아놓았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내년 하반기나 돼야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NHN엔터테인먼트는 페이코 마케팅이 내년 상반기로 종료되면 흑자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 연구원은 “웹보드게임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내년에 완화되면 NHN엔터테인먼트의 웹보드게임 매출은 다시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며 “내년 상반기에 네이버웹툰 ‘갓오브하이스쿨’과 마블의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출시도 예정돼 있어 NHN엔터테인먼트의 모바일게임 매출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소재 국산화 움직임에 배터리 소재사업 확대기회 잡아
  2. 신동빈, '반롯데' 정서 무서움 절감하고 '공감'을 내걸다
  3. '어른 게임' 로한M, 플레이위드 살렸지만 사행성 조장은 우려 안아
  4. 제이앤케이히터 에스퓨얼셀, 수소경제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5. 우버,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플랫폼사업으로 한국에 재진출 시도
  6.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손실 줄이기 위해 웅진코웨이 '조속매각' 부담
  7.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8. 내츄럴엔도텍 비피도, 건강기능식품 규제완화에 사업기회 넓어져
  9.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중형세단 최강자 위상 되찾기 속도붙여
  10. 임기 마지막 해 조용병, 아시아에서 신한금융 자리매김 성과에 매달려
TOP

인기기사

  1.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2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3. 3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으로 5G스마트폰 절대강자 과시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