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진, 배달의민족 앱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이계원 기자
2015-10-19 17:39:53
0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업계 최초로 배달음식에 대한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소비자들의 배달음식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김봉진, 배달의민족 앱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우아한형제들은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가맹업소 전체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김봉진 대표는 “원산지 표시 의무화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일이자 배달산업에 신뢰감을 높이는 일”이라며 “주문이 간편한 서비스일수록 이용자가 안심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의무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 신규 가맹업소는 11월 3일부터 모든 메뉴에 대한 원산지를 필수로 등록해야 한다.

기존 가맹업소들도 순차적으로 원산지 정보 등록을 시작한다.

프랜차이즈의 경우 솔선수범의 의미로 일반업소보다 먼저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실천했다. 프랜차이즈는 본사의 협력을 통해 19일부터 일괄적으로 정보 등록을 시작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미 8월부터 원산지 표시 기능을 추가해 업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해왔다. 그 결과 두 달 만에 1천여 개의 업소가 원산지 표시에 동참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2.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30', 고동진 약속 지켜 판매호조
  3.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4. 권봉석 '사업은 현실', ‘V50’으로 LG 스마트폰 활로 열어
  5. CJ푸드빌 인천공항점도 철수, 정성필 적자사업 정리에 매진
  6. 이갑수, 트레이더스만으로 이마트 실적부진 돌파구 삼기 어려워
  7. 금춘수, 바람 잘 날 없는 한화 계열사 안전사고에 부담
  8.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9.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10.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부실 위험에 저축은행도 종합검사 겨냥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