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진, 배달의민족 앱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이계원 기자
2015-10-19 17:39:53
0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업계 최초로 배달음식에 대한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소비자들의 배달음식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김봉진, 배달의민족 앱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우아한형제들은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가맹업소 전체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김봉진 대표는 “원산지 표시 의무화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일이자 배달산업에 신뢰감을 높이는 일”이라며 “주문이 간편한 서비스일수록 이용자가 안심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의무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 신규 가맹업소는 11월 3일부터 모든 메뉴에 대한 원산지를 필수로 등록해야 한다.

기존 가맹업소들도 순차적으로 원산지 정보 등록을 시작한다.

프랜차이즈의 경우 솔선수범의 의미로 일반업소보다 먼저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실천했다. 프랜차이즈는 본사의 협력을 통해 19일부터 일괄적으로 정보 등록을 시작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미 8월부터 원산지 표시 기능을 추가해 업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해왔다. 그 결과 두 달 만에 1천여 개의 업소가 원산지 표시에 동참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