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급증, 8월 가계대출 증가액 역대 두 번째

이규연 기자
2015-10-13 19:06:20
0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면서 8월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다.

생계형 자금을 포함한 기타대출도 늘어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급증, 8월 가계대출 증가액 역대 두 번째
 

▲ 8월 가계대출이 주택담보대출 급증에 힘입어 7월보다 9조8천억 원 증가했다. <뉴시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8월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은행과 비은행을 합친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773조1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7월보다 9조8천억 원 증가한 수치다.

8월 가계대출 증가폭은 4월(10조1천억 원)에 이어 월간 기준으로 역대 2번째다.

8월 가계대출 잔액도 2014년 8월보다 55조9천억 원이나 늘었다.

증가분의 대부분은 주택담보대출이었다. 8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월보다 6조7천억 원 늘어났다.

8월은 주택시장에서 비수기로 꼽히지만 저금리와 전세난이 겹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함께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신성욱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과장은 “8월은 비수기인데도 주택담보대출이 가파르게 늘었다”며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에 따른 영향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이너스통장 등을 포함한 8월 기타대출 전액은 7월보다 3조1천억 원 증가했다. 기타대출 증가폭은 5월(2조5천억 원)에 이어 3개월 연속 2조 원대를 넘었다.

8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월보다 7조8천억 원 늘어난 536조1천억 원을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이 7월보다 6조2천억 원 늘어 증가폭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비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2조 원 증가한 236조9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2. 이부진, 호텔신라 신라면세점의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위해 뛰어
  3.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코오롱티슈진 책임은 '고의 여부'에 판가름
  4.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5.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6. 시멘트 출하량 내년 반등 예상,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수혜
  7. 하현회 LG유플러스 1년, 5:3:2의 통신시장 판 흔들다
  8. 정명준,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1위 명성' 되찾기 전력투구
  9. 윤종규 손태승, 생명보험사 인수 놓고 KB와 우리 경쟁하나
  10.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도 대기시간 열 달, 노조만의 문제 때문인가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이근식, SK바이오랜드 아토피 치료제 개발로 줄기세포사업 확장
  4. 4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5. 5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