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2017년 세계 1위 반도체회사 될 것”

김용원 기자
2015-10-08 15:32:20
0

삼성전자가 메모리반도체와 시스템반도체를 모두 갖추고 시장을 주도해 2017년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매출 1위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사물인터넷시장의 성장에 따른 반도체 수요확대의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2017년 세계 1위 반도체회사 될 것”
 

▲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겸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삼성전자는 반도체사업에서 크게 성장해 2017년 세계 통합반도체 매출 1위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메모리반도체와 시스템반도체를 모두 보유한 유일한 회사로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시스템반도체와 메모리 통합칩으로 모바일과 웨어러블기기 분야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부문에서 고성능의 자체 AP(모바일프로세서) ‘엑시노스’ 시리즈를, 메모리반도체부문에서 D램과 낸드플래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연구원은 IT업계에서 O2O서비스와 사물인터넷 등 기기간 상호 연결성이 점차 중요해지면서 각각의 기기에 탑재되는 고성능의 소형 반도체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기업이 사용자의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읽어 정보를 파악하고 실제 생활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택시 등 O2O서비스의 성장에 주목했다.

가전제품과 스마트폰, 자동차 등 각각의 기기가 서로 통신으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환경도 점차 세계시장에서 성장하며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차기 AP 신제품 ‘엑시노스7422’부터 D램과 낸드플래시를 통합하는 ‘이팝’방식의 제품을 생산해 반도체모듈의 크기와 전력효율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AP제품의 크기와 전력소모를 줄일 수 있는 차세대 공정기술인 10나노 공정기술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반도체부품과 완제품을 모두 생산하고 있어 O2O와 사물인터넷의 성장에서 큰 수혜를 볼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제품의 판매가 확대되고 반도체 위탁생산사업도 성장해 매출을 크게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를 중심으로 성장해 반도체 매출을 올해 439억 달러에서 2017년 566억 달러로 크게 늘릴 것”이라며 “인텔을 넘어 세계 1위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2.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30', 고동진 약속 지켜 판매호조
  3.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4. 권봉석 '사업은 현실', ‘V50’으로 LG 스마트폰 활로 열어
  5. CJ푸드빌 인천공항점도 철수, 정성필 적자사업 정리에 매진
  6. 이갑수, 트레이더스만으로 이마트 실적부진 돌파구 삼기 어려워
  7. 금춘수, 바람 잘 날 없는 한화 계열사 안전사고에 부담
  8.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9.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10.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부실 위험에 저축은행도 종합검사 겨냥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