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베트남공장 가동 늘려 3분기 실적상승 기대

이계원 기자
2015-09-25 13:27:44
0

한세실업이 베트남 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힘입어 올해 3분기 경영실적을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한세실업은 원화약세와 면화 원자재 가격하락에 따른 수혜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세실업, 베트남공장 가동 늘려 3분기 실적상승 기대
 

▲ 이용백 한세실업 부회장.

박현진 동부증권 연구원은 25일 “한세실업은 베트남법인 가동효율이 점점 높아질 것”이라며 “마진이 좋은 직조섬유(우븐) 생산비중도 20%에서 22~23%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세실업은 베트남 공장 효율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베트남 공장 생산라인수는 지난해 기준 450여 개로 2013년보다 5개 늘었다. 올해에는 생산라인이 10개가 더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박 연구원은 “한세실업은 의류 OEM기업 가운데서도 상대적인 매력도가 커지고 있다”며 “의류업계 최대 고객인 갭과 유니클로가 수주를 늘리지 않고 있음에도 한세실업은 연매출 10% 성장 목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연구원은 한세실업이 3분기에 매출 4972억 원과 영업이익 471억 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 예상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9.5%, 31.8% 늘어나는 것이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도 “한세실업 전체 매출에서 베트남 공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60%로 확대될 것”이라며 “베트남 현지 공장의 공급능력이 향상돼 중장기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세실업은 원화 약세에 따른 수혜도 추가적으로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세실업의 3분기 원 달러 평균환율은 1168원이다. 이는 직전 분기보다 6% 오른 것으로 원화로 환산한 매출이 직전 분기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면화가격 역시 9월에 6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달러 이상 떨어진 것이다. 이 때문에 한세실업이 비용을 줄여 수익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2. 이부진, 호텔신라 신라면세점의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위해 뛰어
  3.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코오롱티슈진 책임은 '고의 여부'에 판가름
  4.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5.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6. 시멘트 출하량 내년 반등 예상,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수혜
  7. 하현회 LG유플러스 1년, 5:3:2의 통신시장 판 흔들다
  8. 정명준,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1위 명성' 되찾기 전력투구
  9. 윤종규 손태승, 생명보험사 인수 놓고 KB와 우리 경쟁하나
  10.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도 대기시간 열 달, 노조만의 문제 때문인가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이근식, SK바이오랜드 아토피 치료제 개발로 줄기세포사업 확장
  4. 4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5. 5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