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베트남공장 가동 늘려 3분기 실적상승 기대

이계원 기자
2015-09-25 13:27:44
0

한세실업이 베트남 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힘입어 올해 3분기 경영실적을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한세실업은 원화약세와 면화 원자재 가격하락에 따른 수혜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세실업, 베트남공장 가동 늘려 3분기 실적상승 기대
 

▲ 이용백 한세실업 부회장.

박현진 동부증권 연구원은 25일 “한세실업은 베트남법인 가동효율이 점점 높아질 것”이라며 “마진이 좋은 직조섬유(우븐) 생산비중도 20%에서 22~23%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세실업은 베트남 공장 효율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베트남 공장 생산라인수는 지난해 기준 450여 개로 2013년보다 5개 늘었다. 올해에는 생산라인이 10개가 더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박 연구원은 “한세실업은 의류 OEM기업 가운데서도 상대적인 매력도가 커지고 있다”며 “의류업계 최대 고객인 갭과 유니클로가 수주를 늘리지 않고 있음에도 한세실업은 연매출 10% 성장 목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연구원은 한세실업이 3분기에 매출 4972억 원과 영업이익 471억 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 예상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9.5%, 31.8% 늘어나는 것이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도 “한세실업 전체 매출에서 베트남 공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60%로 확대될 것”이라며 “베트남 현지 공장의 공급능력이 향상돼 중장기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세실업은 원화 약세에 따른 수혜도 추가적으로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세실업의 3분기 원 달러 평균환율은 1168원이다. 이는 직전 분기보다 6% 오른 것으로 원화로 환산한 매출이 직전 분기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면화가격 역시 9월에 6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달러 이상 떨어진 것이다. 이 때문에 한세실업이 비용을 줄여 수익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2.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3. 박원순, 건설경기 활성화 기조에 맞서 서울 재건축 절대불가 고수할까
  4. 윤병석, 울산 LNG터미널 지분투자로 SK가스 사업다각화 시동 걸어
  5.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6. 포스코에 내년에도 최정우 장인화 2인3각경영체제 계속될까
  7. 이원준, 롯데쇼핑 부진에 이커머스 속도 더뎌 유통BU장 재연임 시험대
  8. GS건설 위상 높인 임병용, 연말인사 사장에서 승진할까
  9. 대원미디어 미스터블루, 만화산업 진흥정책에 지식재산사업 힘받아
  10. 배원복, '윤리경영' 먼저 꺼내 대림산업 '갑횡포'와 전면전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