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레저용차량 인기, 현대기아차 8월 역대 최대 판매

장윤경 기자
2015-09-20 12:39:54
0

현대기아차가 8월 미국에서 RV(레저용 차량) 분야에서 역대 최다 판매를 거뒀다.

현대기아차는 8월 미국에서 RV를 모두 5만3477대를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미국에 진출한 뒤 RV 판매량이 5만 대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RV에 미니밴부터 준중형, 대형 SUV까지 포함된다.

 
미국 레저용차량 인기, 현대기아차 8월 역대 최대 판매
 

▲ 현대차의 신형 투싼.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미국에서 판매하는 RV 라인업이 전체적으로 정비돼 판매와 수익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초까지 아반떼, K5, 투싼, 스포티지 등 4개 주력 신차가 미국에서 본격 판매되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8월 현대기아차의 RV 차종별 판매대수를 살펴보면 현대차 투싼 6609대, 싼타페 1만1255대, 기아차의 카니발 2545대, 스포티지 5749대, 쏘울 1만7108대, 쏘렌토 1만211대였다.

전체 판매 차량 가운데 RV 판매비중도 40.9%로 2011년8월 이후 4년 만에 40%를 넘겼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RV 판매가 미국 내에서 호조세를 띠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현대차의 신형 투싼이 8월 판매에 들어갔고 기아차의 스포티지, 쏘렌토, 쏘울도 많이 판매됐기 때문에 RV판매량이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쏘울은 2009년 출시된 뒤 월별 최다 판매를 거뒀고 스포티지도 2009년 8월 이후 가장 많이 판매됐다.

RV의 판매증가는 현대기아차의 수익성을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RV의 평균판매단가는 세단보다 높다.

현대기아차는 8월 미국에서 전체 판매량도 역대 8월 가운데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2.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30', 고동진 약속 지켜 판매호조
  3.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4. 권봉석 '사업은 현실', ‘V50’으로 LG 스마트폰 활로 열어
  5. CJ푸드빌 인천공항점도 철수, 정성필 적자사업 정리에 매진
  6. 이갑수, 트레이더스만으로 이마트 실적부진 돌파구 삼기 어려워
  7. 금춘수, 바람 잘 날 없는 한화 계열사 안전사고에 부담
  8.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9.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10.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부실 위험에 저축은행도 종합검사 겨냥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