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주가 상승 가능", 수주잔고 늘고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

윤종학 기자
2020-03-30 07:54:48
0
LS산전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LS산전은 코로나19가 사업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고 수주잔고가 확보돼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LS산전 주가 상승 가능", 수주잔고 늘고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30일 LS산전 목표주가를 6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각각 유지했다.

LS산전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27일 3만1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LS산전은 북미와 유럽의 매출비중이 5% 수준이어서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도 수출 차질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에는 사회적으로 스마트팩토리 도입이 빨라져 사업역량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LS산전은 경기 방어적 사업을 통해 안정적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과거 금융위기 때에도 2008년 영업이익은 5% 감소하는데 그치고 2009년 영업이익은 1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LS산전은 경기가 하락할 때는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관급 수요가 증가해 민간 수요 감소를 일부 상쇄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원재료 가격 하락으로 원가구조가 개선돼 수익성에 도움을 주는 등 경기 방어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니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주잔고가 늘어나 실적 개선을 뒷받침할 것으로 전망됐다.

LS산전은 2020년 1분기에 2019년 같은 기간보다 수주잔고가 19% 늘어 영업이익이 4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LS산전은 융합사업부가 영암 태양광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 호조와 흑자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전력인프라사업에서도 반도체, 2차전지, 화학업종 위주로 수주를 확보한 상태에서 한국전력으로부터 수요가 뒷받침되고 있다"고 바라봤다.

LS산전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021억 원, 영업이익 1923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2.4%, 영업이익은 14.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콜마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중국법인 하반기부터 매출 늘어"
  2. LIG넥스원 목표주가 상향, "수주잔고 쌓아 매출 증가속도 빨라져"
  3. LIG넥스원 목표주가 높아져, "수주잔고 쌓아 향후 5년간 매출 늘어"
  4. 골프존, 코로나19에도 스크린골프사업 호조로 실적 증가 이어가
  5. 유한양행, 신약 임상단계 진입해 기술수출료 받아 올해 실적개선 가능
  6. IBK투자증권 교보증권, 1천조로 커질 외부위탁운용 뛰어들 채비
  7. 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외 신규 원전사업 수주 힘들어”
  8.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준비, 맑은 공기 수요 높아 주목받아
  9. 쌍용차 위기에 자동차금융 파트너 KB국민카드와 KB캐피탈도 촉각
  10. [오늘Who] 대선주자 지지도 오른 이재명, 대법원 빠른 판결 원하다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