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가계대출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어

백설희 기자
2015-09-09 18:50:10
0

7월 가계대출이 월간 기준으로 역대 세번째로 많이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7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7월 가계대출 잔액은 763조3천억 원으로 6월보다 3조3천억 원 늘어났다.

 
7월 가계대출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어
 

▲ 서울 중구 농협중앙본부점에서 개인대출 상담을 받는 한 시민이 창구에 앉아 있다.

여기에 금융기관이 주택금융공사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 6조2천억 원을 포함하면 7월 가계대출 증가액은 모두 9조5천억 원이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올해 4월(9조9천억 원)과 6월(10조1천억 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낮은 대출금리와 주택거래 호조로 7월에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주택금융공사의 주택담보대출 양도분을 포함한 7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모두 7조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증가분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 대출,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 금액은 2조5천억 원 늘었다.

7월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528조3천억 원으로 6월보다 1조1천억 원 늘었다.

여기에 주택금융공사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하면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3천억 원이 된다.

7월 저축은행과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우체국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은 235조원으로 6월보다 2조2천억 원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터뷰] 송영길 "세계 일류 제조국가 가기 위해 항공우주산업은 필수"
  2. 넥슨 '몸값' 의견차이 좁히지 못한 김정주, 매각 포기할까 재개할까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 발판 놓다
  4. 현대모비스, 정부 세제혜택 등에 업고 친환경차부품사업 탄력받아
  5. 칩스앤미디어 에이디칩스, 시스템반도체 육성정책의 수혜 부각
  6. 호반건설 중흥건설 부영, 지역언론사 이어 중앙언론사 원하는 까닭
  7. 최현만, 금융당국 규제완화로 미래에셋대우 발행어음 진출 기대품어
  8.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9.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기술력으로 소니 추월하고 세계 1위 등극 자신
  10. 한국GM이 대형 SUV ‘트래버스’ 놓고 ‘수입차’ 이미지 세우는 까닭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