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가계대출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어

백설희 기자
2015-09-09 18:50:10
0

7월 가계대출이 월간 기준으로 역대 세번째로 많이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7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7월 가계대출 잔액은 763조3천억 원으로 6월보다 3조3천억 원 늘어났다.

 
7월 가계대출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어
 

▲ 서울 중구 농협중앙본부점에서 개인대출 상담을 받는 한 시민이 창구에 앉아 있다.

여기에 금융기관이 주택금융공사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 6조2천억 원을 포함하면 7월 가계대출 증가액은 모두 9조5천억 원이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올해 4월(9조9천억 원)과 6월(10조1천억 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낮은 대출금리와 주택거래 호조로 7월에도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주택금융공사의 주택담보대출 양도분을 포함한 7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모두 7조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증가분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 대출,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 금액은 2조5천억 원 늘었다.

7월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528조3천억 원으로 6월보다 1조1천억 원 늘었다.

여기에 주택금융공사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하면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3천억 원이 된다.

7월 저축은행과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우체국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은 235조원으로 6월보다 2조2천억 원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2.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하반기 대형 해외수주 기다린다
  3. 정용진, 이마트 '초저가' 전략을 가전으로 확대해 밀고간다
  4. 허민 넥슨코리아 구원투수 역할할까, 게임업계는 '기대반 우려반'
  5. 올해는 국감에 누가 불려 나갈까, 10대 건설사 CEO 긴장의 끈 못 놔
  6. 손태승, 우리종합금융을 증권사로 먼저 전환하고 좋은 매물 기다리나
  7.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8. 더존비즈온 나무기술, 공공기관 클라우드 확대정책의 수혜기업 꼽혀
  9. 이강래와 민주노총, 도로요금 수납원 직접고용 놓고 강대강 대치
  10. 현대차 제네시스, G90 부분변경모델 미국 투입 놓고 신중에 신중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