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교보생명, 인터넷은행 주도권 욕심 부려 컨소시엄 난항

이규연 기자
2015-09-04 16:03:31
0

KT가 주도하는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컨소시엄의 출범이 늦어지고 있다.

KT는 교보생명과 컨소시엄 지분율을 놓고 논의 중인데 KT와 교보생명이 서로 주도권을 확보하려고 하면서 협상이 길어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KT 교보생명, 인터넷은행 주도권 욕심 부려 컨소시엄 난항
 

▲ 황창규 KT 회장.

4일 금융권에 따르면 KT와 교보생명이 컨소시엄 지분율을 놓고 벌이는 협상이 길어지면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위한 컨소시엄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투자금융-카카오 컨소시엄, 인터파크 그랜드 컨소시엄, 500볼트-중소기업중앙회 컨소시엄은 이미 구성원을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KT는 산업자본이라 현 은행법 아래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의 지분을 최대 10%(의결권 4%)까지 보유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교보생명이 컨소시엄의 대주주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지분 보유한도를 50%로 늘리는 내용의 은행법 개정안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개정안은 총자산 5조 원 이상의 상호출자제한기업에 적용되지 않는다. 이 개정안대로라면 KT는 은행법이 개정돼도 지분을 늘릴 수 없다. 이 때문에 KT는 오너가 없는 기업이라는 점을 앞세워 예외로 적용해 줄 것을 금융위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지분 4%를 투자한 뒤 은행법 개정안의 내용에 따라 보유지분을 50%로 확대하는 조건을 교보생명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교보생명도 인터넷전문은행을 주도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 은행의 주요 업무인 여신과 수신분야로 발을 넓히는 것이 금융당국의 목적일 경우 교보생명도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KT 교보생명, 인터넷은행 주도권 욕심 부려 컨소시엄 난항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 회장은 8월 말 일본을 방문해 SBI그룹의 계열 인터넷전문은행 ‘SBI스미신넷뱅크’를 찾기도 했다.

SBI스미신넷뱅크는 총자산 3조3천억 엔으로 일본의 인터넷전문은행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SBI스미신넷뱅크는 계열 증권, 보험, 자산운용사 등과 교차판매 시너지를 내고 있어 종합금융사인 교보생명이 벤치마킹하기도 적절하다.

교보생명이 SBI그룹을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컨소시엄에 끌어들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SBI그룹은 한때 교보생명 지분 4.5%를 보유했던 우호세력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검토하고 있지만 컨소시엄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며 “9월 중순에 열리는 이사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대한 사항을 결정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2. 정부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마크로젠 수혜 기대 부풀어
  3. [인터뷰] 경실련 권오인 “비지배주주가 사외이사 뽑도록 해야”
  4. 포스코 현대제철, 지자체의 조업정지처분 막기 위해 총력전
  5. 월드투어 기록 바꿔쓰는 방탄소년단에게서 무얼 벤치마킹할 것인가
  6. 현대차 인도 맡은 김선섭, 경형 SUV 베뉴에 큰 기대
  7. 삼성전자, 중국의 낸드플래시 추격에 대규모 투자로 방어전선 구축
  8. 이수진, 압타바이오 상장해 난치성 항암제 개발에 날개 달아
  9.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10.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상황, 그러나 김종갑은 항상 서울 출장중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