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직원 2500명, 종업원 지주회사 방안에 동참 의사

백설희 기자
2015-09-04 15:50:11
0

대우증권 직원 상당수가 노조에서 추진하고 있는 종업원 지주회사 방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증권 노조는 ‘회사 매각 시 노동조합 참여 및 종업원 지주회사 동참’에 대한 서명운동을 실시한 결과 2500명이 동참할 뜻을 표시했다고 4일 밝혔다.

 
대우증권 직원 2500명, 종업원 지주회사 방안에 동참 의사
 

▲ 산업은행은8월 24일 KDB대우증권 매각 계획을 밝혔다.

종업원 지주회사란 종업원들이 회사 주식의 전부 또는 일부를 취득해 회사를 경영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서명은 임직원 3천여 명 가운데 임원 및 특정 부서 직원을 제외한 2702명을 대상으로 했는데 92.5%의 찬성률을 나타냈다.

참여 대상자 가운데 97.4%인 2632명이 실제로 서명에 참여했다. 서명 참여자만 치면 찬성률은 95.0%다.

이자용 대우증권 노조위원장은 “이번 서명운동 결과를 바탕으로 회사 매각 시 직원들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는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홍기택 산업은행 회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며 “산업은행 측에 매각 절차에 직원들의 의사를 실질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직원 대표인 대우증권 노조위원장을 매각추진실무위원회에 참여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노조가 직원들에게 제안한 종업원 지주회사로 대우증권 인수에 공동으로 참여하기 위해 국내외의 다양한 전략적 투자자들과 접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