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의류회사 코데즈컴바인 회생계획 강제인가

이계원 기자
2015-08-17 19:38:03
0

국내 SPA의류 브랜드의 시초로 불린 코데즈컴바인의 회생계획안이 강제로 인가됐다.

박상돈 코데즈컴바인 대표이사를 포함한 옛 소액주주들의 주식이 200대 1로 감자된다.

서울중앙지법 파산22부(이재희 부장판사)는 13일 의류업체 코데즈컴바인 채권자들이 제출한 사전 회생계획안을 강제 인가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법원, 의류회사 코데즈컴바인 회생계획 강제인가
 

▲ 박상돈 코데즈컴바인 대표이사 회장.

이번 인가에 앞서 열린 코데즈컴바인의 회생계획안 심리를 위한 관계인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는 100%, 회생채권자는 58.7%가 동의해 가결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하지만 법원은 회생계획안에 따르는 것이 이해관계인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강제인가를 결정했다.

법원 측은 “인가 전에 인수합병(M&A)이 이뤄지고 회생계획안이 인가됨에 따라 코데즈컴바인은 회생절차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시장에 복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전 회생계획안은 인수합병(M&A)으로 유입되는 약 171억 원의 인수대금으로 회생담보권 및 회생채권을 일시 변제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회생채권자 가운데 특수관계인 채권은 전액 면제하고 박상돈 대표이사(법률상관리인) 등 옛 주주의 주식 200주를 1주로 병합해 감자한다.

인수인에게는 보통주 3422만 주(액면가 500원)를 발행해 배정한다.

이에 앞서 코데즈컴바인은 3월 회생 신청 당시 이미 자본잠식 정도가 심해 상장폐지 통보를 받았다.

그 뒤로 코데즈컴바인은 법원의 허가를 받아 인수합병을 추진했으며 1차와 2차 매각이 유찰된 적 있다. 3차 매각에서 ‘코튼클럽’ 주식회사가 인수예정자로 선정돼 8월11일 투자계약이 성사됐다.

코데즈컴바인 소액주주들은 이날 온라인 등을 통해 법원의 강제인가로 회생이 결정되면서 소액주주들만 피해를 입게 됐다고 반발하고 있다.

코데즈컴바인 소액주주들은 금융감독원에 항의하는 탄원서를 낼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데즈컴바인은 동대문 평화시장 출신인 박상돈 대표이사가 2002년 설립한 의류업체다. 2000년대 중반까지 국내를 대표하는 1세대 SPA브랜드로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유니클로, 자라 등 해외 SPA브랜드가 국내 시장에 진출해 경쟁이 심화되고 박 대표가 전 부인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면서 코데즈컴바인의 재무구조가 악화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2.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3. 박원순, 건설경기 활성화 기조에 맞서 서울 재건축 절대불가 고수할까
  4. 윤병석, 울산 LNG터미널 지분투자로 SK가스 사업다각화 시동 걸어
  5.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6. 포스코에 내년에도 최정우 장인화 2인3각경영체제 계속될까
  7. 이원준, 롯데쇼핑 부진에 이커머스 속도 더뎌 유통BU장 재연임 시험대
  8. GS건설 위상 높인 임병용, 연말인사 사장에서 승진할까
  9. 대원미디어 미스터블루, 만화산업 진흥정책에 지식재산사업 힘받아
  10. 배원복, '윤리경영' 먼저 꺼내 대림산업 '갑횡포'와 전면전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