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신격호와 부자 관계 루비콘 강을 건너나

장윤경 기자
2015-08-11 17:10:03
0

 
신동빈, 신격호와 부자 관계 루비콘 강을 건너나
 

▲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을 향한 신동빈 회장의 마음이 복잡하다.

신 회장은 11일 롯데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권 분쟁에 대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신격호 총괄회장을 두고 아버지와 창업자로서 존경한다는 마음을 강조하면서도 경영권과 관련해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신 회장은 대국민 사과에서 롯데그룹이 일본기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이번 일을 통해 아버님께서 조국에서 평생 쌓아오신 명성과 창업정신이 훼손된 것에 대해 자식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은 신 총괄회장이 일본에서 돈을 들여와 한국롯데그룹을 만들고 한국에서 번 돈을 한국롯데그룹에 다시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또 취재진과 일문일답에서 신격호 총괄회장의 의중을 묻는 질문에 “저는 아버님을 존경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런 신 회장의 태도는 롯데그룹 경영권을 장악하기 위해 신 총괄회장에 반기를 들고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에 문제를 제기해 인륜에 벗어났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3일 김포공항 입국장 기자회견에서 신 총괄회장이 정상적 경영판단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제가 대답하기 힘들다”고 밝혀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에 문제가 있다는 롯데그룹의 공세에 힘을 실어줬다.

또 경영권을 놓고 앞으로 남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다툼에서 경영권의 정통성이 신 회장에게 있음을 강조하는 효과도 거두려한 것으로 관측된다.

신 회장은 지난달 16일 사장단회의를 통해 “앞으로 신격호 총괄회장님의 뜻을 받들어 한국과 일본의 롯데사업을 모두 책임지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는 한편 리더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날 취재진과 일문일답에서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구조를 설명하면서 “저는 지분을 1.4%만 소유하고 있다”며 “종업원과 임직원의 지시를 받고 경영하라는 아버지의 뜻으로 이해한다”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하지만 신 회장은 롯데그룹 경영권을 놓고 결코 타협할 뜻이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신 회장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타협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개인적 부분에 대해서 언제든지 대화할 생각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회사 경영문제는 별개라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사업의 안정성을 생각해야 한다”며 “경영과 가족 문제는 별개”라고 거듭 강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2. 정부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마크로젠 수혜 기대 부풀어
  3. [인터뷰] 경실련 권오인 “비지배주주가 사외이사 뽑도록 해야”
  4. 포스코 현대제철, 지자체의 조업정지처분 막기 위해 총력전
  5. 월드투어 기록 바꿔쓰는 방탄소년단에게서 무얼 벤치마킹할 것인가
  6. 현대차 인도 맡은 김선섭, 경형 SUV 베뉴에 큰 기대
  7. 삼성전자, 중국의 낸드플래시 추격에 대규모 투자로 방어전선 구축
  8. 이수진, 압타바이오 상장해 난치성 항암제 개발에 날개 달아
  9.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10.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상황, 그러나 김종갑은 항상 서울 출장중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