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주가 상승 예상”, 내년 실적과 수주 전망 양호

이규연 기자
2019-11-22 09:07:54
0
대우건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최근 수주와 분양실적이 양호한 점을 고려하면 향후 1~2년 동안 안정적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대우건설 주가 상승 예상”, 내년 실적과 수주 전망 양호

▲ 김형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대우건설 목표주가를 6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대우건설 주가는 21일 453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송 연구원은 “대우건설은 2019년에 양호한 수주와 분양성과를 거둔 가운데 매출액 감소도 이제 멈췄다”며 “2020년부터 매출액 성장에 더해 이익률 호전도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바라봤다. 

대우건설은 2018년 하반기부터 전년과 비교해 매출 감소세를 지속해 왔다. 3분기 연결기준 매출도 2조805억 원으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24% 줄었다. 

다만 주택건축 분야의 매출은 일정 부분 회복됐다. 2022년 5월에 준공 예정인 오만 두쿰 정유시설 프로젝트의 매출도 향후 실적에 본격 반영될 것으로 전망됐다.  

대우건설은 9월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 플랜트 ‘트레인 7 프로젝트’(17억 달러)의 낙찰의향서를 받았다. 이를 시작으로 모잠비크와 카타르 등에서 액화천연가스 플랜트를 추가 수주할 것으로 예상됐다. 

송 연구원은 “2020년에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가스플랜트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우건설의 행보에도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우건설, ‘드론 관제시스템’ 구축해 건설현장에서 드론 활용 확대
  2. 엔씨소프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리니지2M 시장기대치 부합한 흥행"
  3. “그랜드코리아레저 주가 상승 가능”, 무모한 프로모션 자제 약속 지켜
  4.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정부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지원에 힘받아
  5. 그랜드코리아레저, 프로모션 줄여 내년 상반기까지 영업이익 증가 가능
  6. "현대건설 주가 상승 예상",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강점 구축
  7.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상승 가능", 해외수주 내년 두드러진 성과 기대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