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기존 투자자산 회수해 수익 늘어날 가능성 커져

박안나 기자
2019-11-19 11:50:36
0
미래에셋대우가 자금조달을 위해 기존 투자자산을 회수하면서 수익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김고은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9일 “미래에셋대우는 네이버파이낸셜 투자,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참여가 예정된 대규모 거래가 많다”며 “자금조달을 위해 보유하고 있던 투자목적 자산을 회수할 가능성이 커 수익화 기대감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미래에셋대우, 기존 투자자산 회수해 수익 늘어날 가능성 커져

▲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수석부회장.


미래에셋대우는 네이버파이낸셜에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해 5천억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가격으로 약 2조5천억 원을 써낸 것으로 전해지는데 이 가운데 5천억 원을 미래에셋대우가 마련해야 한다. 

해외주식 위탁매매(브로커리지)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미래에셋대우 실적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미래에셋대우는 해외주식 위탁매매부문에서 경쟁회사와 격차를 더욱 벌리며 독보적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고 파악했다. 

3분기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 예탁자산은 7조 원으로 2분기보다 11.1% 늘어났다. 예탁자산이 늘어나며 수수료 수익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주식 관련 양도세 도입이 예상돼 리테일(소매금융)부문에서 해외주식 위탁매매 역량이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후순위채 발행 등 위험부담이 높아지고 있으나 적극적 종합투자금융회사(IB)로 변화하기 위한 수순”이라고 바라봤다.

미래에셋대우는 연결기준으로 2019년에 순이익 6407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40.5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현주, 미래에셋자산운용 앞세워 일본 인도에서 사업영토 넓힌다
  2.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3. 미래에셋대우, 다이렉트 전용 주가연계증권 가입 이벤트
  4.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가격 3천억 이상 받아낼 수 있나
  5. [Who Is ?]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부회장
  6.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하향, "2조 유상증자 따른 희석효과 발생"
  7.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8.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9.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10.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