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양적 성장 마치고 질적 성장 준비 중"

이한재 기자
2019-11-19 09:34:37
0
GS건설 주식을 사도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GS건설은 양적 성장을 마치고 질적 성장을 준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양적 성장 마치고 질적 성장 준비 중"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GS건설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4만9천 원을 유지했다.

18일 GS건설 주가는 3만2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GS건설은 양적 성장을 마무리하고 현재 질적 성장을 준비하는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느리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중으로 2020년 관심주로 추천한다”고 제안했다.

GS건설은 2019년 수주, 실적, 주가 측면에서 건설업종 내 실망감이 가장 컸던 종목으로 꼽혔다. 2019년 대형 해외 프로젝트 수주 실패, 분양 지연에 따른 실적 하향, 이에 따른 주가 하락이 함께 일어난 데 따른 것이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GS건설은 외형 축소 등이 과거와 달리 GS건설의 자체 선택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경쟁입찰보다는 기본설계를 먼저 따는 수주, 투자 및 운영사업 비중을 확대하는 쪽으로 수주전략을 변경한 결과”라고 파악했다.

GS건설은 변경된 수주전략으로 당분간 외형 확장은 더디겠지만 높아진 수익성을 기반으로 연간 6500억 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GS건설은 자회사인 부동산 개발 및 운용업체인 ‘자이에스앤디’와 대체투자상품을 개발하고 운용하는 자산운용업체인 ‘지베스코’를 통해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 요인으로 꼽혔다.

김 연구원은 “투자영역을 확대하는 것은 미국과 일본 상위 주택업체들의 성공전략”이라며 ‘정부의 강한 리츠 활성화 의지 등을 고려했을 때 자이에스앤디와 지베스코의 중장기 성장 가능성은 높다“고 바라봤다.

GS건설은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0조4780억 원, 영업이익 72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예상치보다 매출은 2% 늘지만 영업이익은 9%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경영성과 필요한 허윤홍, GS건설 해외사업에서 길 찾는다
  2. 허창수 남촌재단에 GS건설 지분 지속 증여, 경영권 승계 다지기인가
  3. GS건설 인도 태양광사업 진출, 허윤홍 “해외에서 신재생에너지 확대”
  4. 허창수, GS건설 주식 29만3천 주 90억어치를 남촌재단에 증여 
  5.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6. GS건설 자회사 자이에스앤디, 주택개발과 운영사업으로 지속성장
  7. GS건설 자이, 부동산114의 아파트 브랜드 종합순위 3년째 1위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Who Is ?]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
  10. 신동아건설 이인찬 삼한종합건설 김희근, ‘주택건설 날’ 금탑산업훈장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3. 3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4. 4 김범년 김동수, 한전KPS와 대한전기협회 함께 중소기업 품질지원
  5. 5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건설사와 해양플랜트 수주동맹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