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해외송금 아르바이트 가장한 보이스피싱 경보 발령

윤준영 기자
2019-11-15 12:28:44
0
금융감독원이 해외송금 아르바이트를 모집하는 광고와 관련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금감원은 15일 해외송금 아르바이트를 가장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를 소개하며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금감원, 해외송금 아르바이트 가장한 보이스피싱 경보 발령

▲ 금감원은 15일 해외송금 아르바이트를 가장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를 소개하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금융감독원>


최근 사회초년생, 구직자들을 해외송금 아르바이트로 고용해 고액수당을 지급하며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책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 동안 해외송금 아르바이트를 통해 송금된 보이스피싱 피해금은 약 2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은 해외 구매대행업체나 환전업체로 위장한 해외송금 대가로 송금액의 1~10%(하루 50만 원)를 지급한다는 모집 광고글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했다.

이후 구직자들을 상대로 신분증 등 인적사항과 계좌번호를 요구한 뒤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송금한 금액을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은행에 모바일·인터넷 뱅킹으로 송금하게 한 뒤 이 금액을 다시 가로채는 수법을 사용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송금 환전 수금 대행 등의 아르바이트는 보이스피싱 등 범죄수익 인출과 연관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채용상담 면접을 위해 모바일메신저 등으로 연락하라고 한다면 실제 존재하는 업체인지 확인해야 하고 통장과 카드를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증권사 자산운용사 내부통제 강화 위한 워크숍 열어
  2. 금감원, 한국장례협회와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활성화 추진
  3. 금감원 "불법사금융 이용자는 줄었지만 이용금액은 늘어"
  4.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파생결합펀드 배상 수용해도 후폭풍 계속
  5. 저축은행 79곳, 이자이익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역대 최대
  6. 윤석헌, 금융투자사 CEO 만나 "투자자 보호 강화해 신뢰 높여야"
  7. 금융당국, 보험회사가 고객에게 건강관리기기 줄 수 있도록 허묭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