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화물 운송량 늘어 실적 회복"

박안나 기자
2019-11-15 08:56:55
0
대한항공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그동안 부진했던 항공화물부문에서 내년부터 물동량이 늘어 대한항공의 실적 증가를 이끌 것으로 전망됐다.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화물 운송량 늘어 실적 회복"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대한항공 목표주가 3만1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4일 대한항공 주가는 2만57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정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2020년 화물부문에서 항공 운송물량 증가로 영업이익이 늘고 환율이 하락해 영업비용과 차입금이 감축되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 투자 재개와 글로벌 경기 개선 등으로 항공화물 물동량이 늘어 대한항공 화물부문 매출은 2020년 2분기부터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정 연구원은 대한항공이 항공여객부문에서 중장거리 노선과 프리미엄 좌석의 수요 증가에 힘입어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바라봤다.

대한항공은 차입금을 줄여 재무 건전성도 높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차입금은 증가했지만 환율 상승효과를 제외하면 2019년 한 해 동안 순차입금 4773억 원이 줄어들 것”이라며 “대한항공은 차입금을 감축하려는 기조를 내년에도 유지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대한항공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2조7680억 원, 영업이익 477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은 0.8%, 영업이익은 249%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석태수 한진칼 대표 유임은 조원태 대한항공 남매경영의 완충지대인가
  2. 대한항공 카카오와 고객서비스 강화, 우기홍 "새 비즈니스모델 창출"
  3. 대한항공 목표주가 높아져, "화물 수주와 물동량 늘어 실적 개선"
  4. '조양호 최측근' 서용원 퇴진, 조원태 대한항공 새 술은 새 부대에
  5.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애플에 고부가 기판 공급확대 예상"
  6.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유럽에 신제품 내놓고 미국 공략 확대"
  7.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