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년 5G 본격화에 힘입어 부품과 완제품 모두 성장 가능

김디모데 기자
2019-11-14 10:58:26
0
삼성전자가 2020년 5세대(5G) 이동통신 본격화에 힘입어 부품과 완제품 양쪽에서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2020년 5G가 본격화하면서 삼성전자의 성장이 재개될 전망”이라며 “부품과 완제품 모두 매출과 이익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 내년 5G 본격화에 힘입어 부품과 완제품 모두 성장 가능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과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유 연구원은 2020년 메모리 반도체 주기(사이클)의 주역은 모바일이 될 것으로 바라봤다.

 메모리 가격 하락과 5G스마트폰 수요 증가, 교체 수요 등으로 모바일용 메모리 수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모바일 D램 수요는 35%, 모바일 낸드 수요는 6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 연구원은 “5G 확산에 따른 반도체 수요 증가는 메모리업체 이익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수혜를 예상했다. 

또한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부문에서는 이미지센서(CIS), 스마트폰용 전력관리칩(PMIC) 제품 매출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출하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3억 대 미만으로 감소한 스마트폰 출하량은 2019년 3억 대를 회복한 후 2020년 3억3천만 대로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유 연구원은 “하드웨어 성능을 중심으로 한 중저가 경쟁력 강화전략이 판매량 증가와 점유율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중저가 제품군 간소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전략도 효과가 나타나 판매량과 이익이 동시에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접는(폴더블) 스마트폰 판매 증가와 5G폰 수요 증가에 따른 최고급제품 교체수요로 평균 판매가격(ASP) 상승효과가 기대됐다.

유 연구원은 “5G스마트폰 출하량은 2019년 1200만 대에서 2020년 2억 대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2019년 처음 출시한 폴더블폰 판매도 2020년 700만 대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5G 투자 덕에 내년 5G통신장비 시장점유율 20% 가능
  2. 삼성전자, 미국 미디어 ‘비보’와 협력해 스마트TV 콘텐츠 확충
  3. 4분기 파운드리 점유율 TSMC 53%로 확대, 삼성전자 18%로 줄어
  4.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4분기 반도체와 모바일 실적 선방"
  5. 삼성전자 주가 외국인 매수에 4거래일째 올라, SK하이닉스는 제자리
  6. 애플 3분기 웨어러블 점유율 37%로 1위, 삼성전자 9.8%로 3위
  7. 삼성전자, 중저가 5G스마트폰 가격경쟁 위해 경쟁사 AP 채택할까
  8. [오늘Who] 삼성전자 5G장비 약진, 교수출신 전경훈 사장 승진할까
  9. [Who Is ?]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10. 한국투자증권 조직개편과 임원인사 실시, 디지털 전담본부 신설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