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은행권 가계대출 9월보다 7조 이상 늘어 증가폭 다시 확대

조은아 기자
2019-11-12 17:54:56
0
10월 은행권 가계대출 9월보다 7조 이상 늘어 증가폭 다시 확대

▲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9월보다 7조 원 이상 증가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증가폭이다.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9월보다 7조 원 이상 증가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증가폭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10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874조1천억 원으로 9월 말보다 7조2천억 원 증가했다. 8월(7조4천억 원) 이후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9월 4조8천억 원대로 꺾였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 달 만에 반등했다.

주택 전세 및 매매 관련 자금 수요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가계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0월 말 643조1천억 원으로 9월 말보다 4조6천억 원 늘었다. 보금자리론과 전세대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개별대출이 늘어 전체 주택담보대출도 늘었다.

은행권 보금자리론(미유동화 잔액) 증가폭은 8월 7천억 원에서 9월 9천억 원, 10월 2조2천억 원으로 확대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9월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접수가 끝나면서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대출 차주 등의 수요가 금리가 유사한 보금자리론으로 일부 넘어왔다”고 설명했다.

10월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은행권에서 2조5천억 원 증가했고 제2금융권에서는 1조7천억 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리스크 관리 노력 등에 힘입어 9월보다 7천억 원 감소했다.

10월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9월보다 8조1천억 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지난해 10월(10조4천억 원)보다 2조3천억 원 줄었고 전월(3조2천억 원)보다는 4조9천억 원 확대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0월은 추석연휴의 카드결제 수요, 이사 수요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10월 경상수지 흑자 78억3천만 달러로 1년 만에 최대규모
  2. 3분기 경제성장률 0.4%, 올해 연간 2.0% 달성 아슬아슬
  3. 이주열,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콘퍼런스' 참석 위해 3일 출국
  4. "내년 1분기 기준금리 1%로 인하 가능성, 금통위에서 소수의견 나와"
  5.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6.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7.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8.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9.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10.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4. 4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5. 5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