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내컴팩트시티' 사업 심의 조건부 통과, 2021년 착공 예상

고우영 기자
2019-11-10 16:12:20
0
서울 북부간선도로 위에 공공주택을 짓는 ‘신내컴팩트시티’사업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탄력을 받게 됐다.

서울시는 8일 열린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에서 신내컴팩트시티(북부간선도로 입체화사업) 공공주택지구 지정(안)을 조건부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 '신내컴팩트시티' 사업 심의 조건부 통과, 2021년 착공 예상

▲ 신내컴팩트시티 사업 위치도. <서울시>


신내컴팩트시티는 북부간선도로(신내IC∼중랑IC) 약 500m 구간 위에 인공대지를 만들어 공공주택 약 1천 가구를 짓는 프로젝트다. 서울시는 2018년 말 ‘추가 8만 호 공공주택 공급계획’ 가운데 하나로 신내컴팩트시티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와 사업 시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신내컴팩트시티에 획기적 디자인을 적용해 서울 동북권의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10월 국제설계공모 1차 심사에서 5팀을 선정했다. 12월 2차 심사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선정한다.

서울시는 향후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해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소통한 뒤 설계를 진행한다. 2020년 지구계획과 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에서 조건부가결됨에 따라 신내컴팩트시티는 도시공간 재창조와 지역단절 극복 등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선도적 사례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서울시, 청년과 신혼부부 위해 양재역 인근에 청년주택 379세대 공급
  2. 여의도 귀환 노리는 홍준표 오세훈, 친황체제에서 한국당 공천받을까
  3. 양동영, 동아오츠카 임직원과 연탄배달 봉사활동 벌여
  4.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5. ‘재개발 최대어’ 한남3구역 시공사 재입찰하기로, 서울시 권고 수용
  6. 이용섭, 국방부 협조로 광주 군공항 이전논의 서두를 수 있는 기반 마련
  7.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8. 현대상선,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운영사 선정과정 참여 '저울질'
  9. 제이엘케이인스펙션 뷰노, 인공지능 의료사업 지원정책에 사업 본격화
  10. 대한건설협회장 누가 될까, 흥우건설 이철승과 한림건설 김상수 2파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