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목표주가 하향, "3분기 어닝쇼크로 실적 방향성 확인 필요"

최석철 기자
2019-11-08 08:48:26
0
롯데쇼핑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3분기에 기대치를 크게 밑도는 부진한 실적으로 ‘어닝 쇼크’를 보인 만큼 각 사업부문의 실적 방향성을 지켜봐야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쇼핑 목표주가 하향, "3분기 어닝쇼크로 실적 방향성 확인 필요"

▲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사장.


박희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롯데쇼핑 목표주가를 17만 원에서 16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7일 롯데쇼핑 주가는 13만7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롯데쇼핑은 3분기에 예상치보다 크게 낮은 영업이익을 거뒀다”며 “인천터미널점 지분 인수에 따른 일회성비용(취득세 관련 300억 원)을 감안해도 부진한 실적이었다”고 진단했다.

롯데쇼핑은 3분기에 매출 5조8161억 원, 영업이익 876억 원을 냈다. 1년 전보다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56.0% 줄었다.

3분기 영업이익 규모는 기존 시장 전망치(1886억 원)의 절반도 되지 않는 수준이다.

홈쇼핑을 제외한 국내 마트와 슈퍼, 하이마트부문이 모두 부진했다.

박 연구원은 “국내 마트이익은 3분기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규모가 20억 원에 불과했고 슈퍼부문도 구조조정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며 기존 점포 성장률이 둔화됐다”며 “하이마트부문도 오프라인채널 부진과 온라인채널 확대로 매출 총이익률이 악화됐다”고 봤다.

3% 후반 수준의 예상 배당수익률을 감안해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지만 주가 반등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박 연구원은 “적극적으로 매수 의견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부진한 사업부문의 실적 방향성이 확인돼야 가능하다”며 “주가가 떨어진다면 기다림를 바탕으로 하는 주식 매매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감사원 "상암 롯데몰 인허가 지연은 부당", 롯데쇼핑 사업추진에 탄력
  2. 롯데마트, 신선식품 직원 대상으로 경진대회 열어 차별적 상품개발
  3. [오늘Who] 신한금융지주 회장 연임 '시험' 보는 조용병, 몇점 받을까
  4.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북유럽 일러스트레이션' 전시회 열어
  5. 삼성화재, '스마트링크서비스'를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에도 적용
  6. 롯데, 신격호 뜻 기려 제정된 '상전유통학술상' 상금과 운영비 지원
  7.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8. [오늘Who] 조만호, 신발 '덕질'로 무신사를 1조 패션기업으로 만들다
  9.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10.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인수 뒤 미래에셋대우 항공기금융 더 키운다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