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케이블TV와 알뜰폰 가입자 줄어 3분기 영업이익 급감

김지효 기자
2019-11-07 17:15:25
0
CJ헬로가 케이블TV와 알뜰폰 가입자 감소로 3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줄었다.

CJ헬로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734억2천만 원, 영업이익 40억28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1%, 영업이익은 80.4% 감소했다.
 
CJ헬로, 케이블TV와 알뜰폰 가입자 줄어 3분기 영업이익 급감

▲ 변동식 CJ헬로 대표이사.


CJ헬로의 케이블TV와 알뜰폰 가입자 수는 3분기 말 기준으로 모두 직전 분기보다 줄었다. 

3분기 기준 케이블TV 가입자는 418만4896명으로 직전 분기보다 1만8326명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3만5632명 줄었다. 

다만 케이블TV 가입자 가운데 디지털 가입자 수는 증가해 디지털 가입율은 역대 최고치인 65.5%까지 높아졌다.

2019년 3분기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73만4353명으로 직전분기보다 2만7294명 줄었고 2018년 2분기보다 8만325명 감소했다.
 
3분기 케이블TV의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은 7353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4원 줄었다. 직전 분기인 2분기보다는 24원 늘었다. 

알뜰폰부문 가입자당 평균매출은 2만2906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525원 감소했다. 

새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렌탈사업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신사업 매출도 하락했다.

기타사업부문은 3분기에 매출 343억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1.9%, 직전 분기보다는 17.3% 감소한 수치다.

성용준 CJ헬로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기업결합 심사가 마무리되면 실적이 본격적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결합 시너지가 즉각적으로 재무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헬로 LG헬로비전으로 이름 변경, 새 대표에는 송구영 내정
  2. 이통3사 부가서비스 관심 없다면 알뜰폰으로 통신비 절반 절약 가능
  3. 김현석, CES에서 '혁신기술로 인류 기여' 이재용 삼성전자 비전 내건다
  4. "현대백화점 주가 상승 예상", 내년 면세점과 아울렛 추가해 실적 늘어
  5. 박원순 "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청년세대 과감하게 선발해야"
  6.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7. 송승봉, ‘위험의 외주화’ 철퇴에 현대엘리베이터 대책마련 발등에 불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식매매계약만 남아, 산업은행 중재가 큰 역할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5. 5 [Who Is ?] 김남호 DB손해보험 부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