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주민에게 63억 보상금 11월 중순부터 지급

김남형 기자
2019-11-05 16:53:22
0
인천시광역시가 ‘붉은 수돗물’로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모두 63억여 원의 보상금을 지급한다.

인천시는 5일 수돗물 사고 피해보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한 개인별 보상금을 11월부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주민에게 63억 보상금 11월 중순부터 지급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인천시는 8∼9월 2차례에 걸쳐 모두 104억2천만 원가량의 보상신청 4만2463건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중복 접수된 420여 건을 보상심의에서 제외하고 간이영수증을 제출하는 등 증빙서류가 미비한 1600여 건은 보상금액을 책정하지 않았다.

인천시는 최종 보상금액으로 4만2036건 63억2400만 원을 확정했다.

확정된 보상항목은 생수 구입비, 정수기 필터 교체비, 의료비, 소상공인 영업손실 등이다.

인천시는 보상 신청자에게 산정된 금액을 개별 통지하고 11월 중순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보상금액에 이의가 있는 사항은 8∼25일 이의신청을 접수해 재심의한 뒤 12월까지 보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홍준호 인천시 재정기획관은 “수돗물 사고로 불편을 겪은 시민들을 위해 생수와 필터교체비 등 실비보상 기준을 가능한 높은 금액으로 적용해 사회통념 범위 안에서 피해보상금을 정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지자체마다 수소연료전지 확대 추진, 곳곳에 주민 반발로 몸살
  2.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소 유치, 이원재 "지역발전"
  3. 변창흠, 토지주택공사 대토보상 활성화로 부동산 상승 영향 최소화
  4. 한국주철관공업 뉴보텍, 노후 수도관로 정비 확대에 사업기회 넓어져
  5. SK텔레콤, 인천시 '철도통합 무선통신서비스(LTE-R)' 사업 수주
  6.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7. 코스피 외국인 '팔자행진' 한 달만에 멈춰, 자금이탈 불안은 계속
  8.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9.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10.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연임, 농협 인사관행 계속 격파
TOP

인기기사

  1. 1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2. 2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오늘Who] 이석희, SK하이닉스 돌파구 위해 연말 쇄신인사 꺼낼까
  5. 5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