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UAE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에 제각각 도전

홍지수 기자
2019-11-03 08:00:00
0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아랍에미리트(UAE)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를 따내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3일 건설업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2020년 상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아랍에미리트 하일앤가샤(Hail&Ghasha)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 입찰에 국내 건설사 가운데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UAE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에 제각각 도전

▲ (왼쪽부터)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하일앤가샤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는 하루 10억 입방피트(cf)의 가스를 생산하는 시설을 짓는 사업으로 발주처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아드녹(Adnoc)이다.

이 프로젝트는 추정 사업비 100억 달러에 이르는 대형사업으로 2019년 말~2020년 상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중동 가스전개발 프로젝트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1번 해저 플랫폼 구축에서 4번 육상 플랜트까지 공종별로 모두 4개 패키지로 나뉘어 발주된다.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은 4개 패키지 가운데 각각 1개 이상의 패키지 입찰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두 회사는 2019년 말~2020년 해외시장에서 성과가 가장 기대되는 회사로 꼽히는데 이번 수주에 성공한다면 수수잔고를 확대하는 것 외에 국내 건설사들이 상대적으로 실적이 적은 업스트림 분야에서 역량을 과시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가스 및 석유화학산업에서 업스트림은 일반적으로 매장장소를 찾고 생산시설을 통해 생산하는 단계까지를 이른다. 

현대건설은 2번 패키지 입찰에 다른 업체와 컨소시엄을 이루지 않고 단독으로 참여한다. 2번 패키지는 해상 처리시설 및 거주시설을 만드는 것으로 추정 매출규모는 20억~25억 달러 수준이다.

현대건설은 상반기 3조2천억 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마르잔 가스플랜트 프로젝트(6번, 12번 패키지)를 따내며 다운스트림뿐 아니라 업스트림 분야에서도 경쟁력이 있음을 입증했다. 

하일앤가샤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한다면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기세를 이어갈 수 있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입찰에 참여하는 패키지 번호와 개수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컨소시엄 구성 여부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여러 개 패키지로 나뉘어 진행되는 대규모 해외사업에서 상황과 여력에 따라 입찰전략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삼성엔지니어링 내부적으로 신중한 검토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삼성엔지니어링 역시 1개 이상의 패키지 입찰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20억~25억 달러 이상의 수주잔고 확보를 노리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 모두 2020년 상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사우디아라비아 자프라, 우나이자 가스전개발 프로젝트도 입찰을 준비하고 있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과거(2008~2015년) 국내 건설사들은 중동 플랜트시장에서 골고루 활약했지만 최근 3년 동안은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주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꾸준히 입찰해 경험을 쌓고 있는 현대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향후 중동 발주 회복국면에서 큰 경쟁력을 지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언태 현대차 사장으로 승진해 국내생산 총괄, 현대차그룹 임원인사
  2.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정부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지원에 힘받아
  3. "현대건설 주가 상승 예상",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강점 구축
  4.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상승 가능", 해외수주 내년 두드러진 성과 기대
  5. 현대건설 컨소시엄, 부산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 뽑혀
  6. 12월 전국 3만 세대 일반분양, 10대건설사 중 현대건설 가장 많아
  7. 정진행, 정의선시대 현대건설 ‘건설명가’ 재건에 계속 힘보탤까
  8. 코스피 외국인 '팔자행진' 한 달만에 멈춰, 자금이탈 불안은 계속
  9.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10.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2. 2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오늘Who] 이석희, SK하이닉스 돌파구 위해 연말 쇄신인사 꺼낼까
  5. 5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