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사법개혁법안 12월3일 본회의에 부의하기로 결정

이상호 기자
2019-10-29 11:32:14
0
문희상 국회의장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 4건을 12월3일 본회의에 부의한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9일 문 의장의 이런 방침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문희상, 사법개혁법안 12월3일 본회의에 부의하기로 결정

문희상 국회의장.


애초 사법개혁 법안은 28일 부의될 것으로 예상됐다.

사법개혁 법안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지 180일이 되는 날이 28일이라 상임위원회의 심사기간이 넘어갔기 때문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은 소관 상임위원회가 지정일로부터 180일 이내 심사를 마쳐야 한다.

문 의장의 이번 결정에는 사법개혁 법안을 놓고 여당과 야당 사이에 합의할 시간을 준다는 취지가 담겼다. 

한 대변인은 “지정일로부터 180일이 되는 10월28일을 기준으로 법제사법위원회의 심사기간이 57일에 불과해 체계자구심사에 필요한 90일이 확보되지 못했다”며 “따라서 법제사법위원회에 사법개혁 법안이 이관된 뒤로 90일이 되는 12월3일이 본회의 부의에 적합한 날이라고 결론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법제사법위원회 고유법안이면 체계자구심사를 별도로 거치지 않는 것이 국회의 관행”이라며 “사법개혁법안이 10월29일 본회의에 부의되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한 달 이상 보장된 심사기간에 여야가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국회의장은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사법개혁 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된 뒤 처리 방침을 놓고는 "본회의에 부의되면 신속하게 처리할 생각임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 의장의 결정을 놓고 “2019년 10월29일자 의사과 시행공문은 수리할 수 없음을 미리 알려 드린다”는 내용의 ‘공문서 불수리 예정통지서’를 국회의장실에 보냈다.

국회 관계자는 여 의원의 공문 발송을 놓고 “국회의장의 본회의 부의 결정을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알려주는 것”이라며 “수리를 받아야 할 그런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문희상 “9~10일 본회의 열고 예산안 패스트트랙 민생법안 처리”
  2. 식약처, 제조 뒤 2년 지난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제품 모두 회수
  3. 상상인저축은행 새 대표에 이인섭, 리테일금융본부장에서 승진
  4. 신한은행 오픈뱅킹 대응 앞서가, 진옥동 모바일앱 '쏠' 성과 '쏠쏠'
  5. 이인영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법안 처리해야, 마지막 제안”
  6. 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기소권 제한으로 타협하자"
  7. [Who Is ?]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8. [Who Is ?] 문희상 국회의장
  9.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10.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