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등록 상조회사 수 줄었지만 선수금 규모와 계약건수는 늘어

고우영 기자
2019-10-21 11:05:35
0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 수는 줄었지만 상조회사의 선수금 규모와 계약건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 수가 2018년 12월말 기준 59개에서 2019년 6월 말 기준 40개로 19개 줄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 등록 상조회사 수 줄었지만 선수금 규모와 계약건수는 늘어

▲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 수는 2018년 12월말 59개에서 2019년 6월말 40개로 19개 줄었지만 상조회사의 선수금 규모와 계약 건수는 각각 3301억 원(8.3%), 24만 건(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 수가 줄어든 이유는 자본금 등록요건을 15억 원으로 강화한 개정 할부거래법이 1월부터 시행돼 자본금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회사들이 직권말소 처분됐기 때문이다.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 수는 줄었지만 서울시에 등록한 상조회사의 선수금 규모는 6월 말 기준 4조2919억 원으로 2018년 6월말 보다 3301억 원(8.3%) 증가했으며 계약건수도 496만 건으로 24만 건(5%) 늘었다.

상조회사 사이에 양극화 현상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선수금과 계약건수의 90% 이상은 자산규모 500억 원 이상인 대형 상조회사에 집중됐다.

서울시는 부실 상조회사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11월부터 약 한 달 동안 현장점검을 하고 상조회사에 재무 건전성 개선을 요구하기로 했다.

민수홍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상조회사가 소비자의 신뢰회복을 위해서는 대규모 증자 등을 통한 재무 건전성 개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소비자의 알 권리 보장과 피해 예방을 위해 상조회사에 관한 현장점검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업계의 자정 노력이 선행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공정위, 부실 가능성 있는 상조회사 대상으로 대규모 직권조사
  2. 교보생명, 무디스와 피치로부터 재무건전성 '안정적' 인정받아
  3. 토지주택공사 사회적 가치 창출로 대통령표창, 변창흠 "더 새롭게"
  4.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5. 최문순, 강원도에 맞는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에 속도붙여
  6. 세종시장 이춘희,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추진 위해 시민참여 독려
  7. 오거돈, 부산의 지역 불균형 해소 위해 사상구 스마트시티 힘실어
  8. [오늘Who] 인수합병 숨가빴던 이재현, CJ 연말인사는 '내실경영'인가
  9. [Who Is ?]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
  10. 이해찬, 박용만 만나 "체감경기 어려워 민주당도 책임감 느낀다"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