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사외이사 40%가 관료 출신, 영풍 계열사가 비중 높아

남희헌 기자
2019-10-09 12:23:34
0
국내 주요 30대그룹 계열사 사외이사의 40%가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그룹 계열사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190개 기업의 사외이사 이력을 전수조사한 결과 1분기 기준으로 총 656명의 사외이사 가운데 258명(39.3%)이 관료 출신이다.
 
30대그룹 사외이사 40%가 관료 출신, 영풍 계열사가 비중 높아

▲ 국내 30대그룹 계열사의 사외이사 가운데 40%가 관료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학계 출신이 219명(33.4%)으로 뒤를 이었고 재계 102명(15.5%), 언론계 23명(3.5%), 민간 법조계(변호사) 19명(2.9%), 세무회계 15명(2.3%), 공공기관 12명(1.8%), 기타 8명(1.2%) 등의 순서였다.

관료만 보면 검찰 출신이 43명으로 가장 많았다.

국세청(39명)과 법원(28명), 기획재정부(23명), 공정거래위원회(21명), 금융위원회(17명), 대통령실·산업통상자원부(각 12명) 등도 비교적 많았다.

그룹별로는 영풍그룹 계열사의 사외이사 가운데 64.9%가 관료 출신으로 채워진 것으로 확인됐다.

두산그룹과 신세계그룹, 현대백화점그룹, GS그룹, 롯데그룹, 현대중공업그룹, 한진그룹, CJ그룹 등도 사외이사의 절반 이상이 관료 출신이다.

교보생명보험과 한국투자금융 등 2곳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가 한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급 이상 고위 관료를 지낸 사람들은 전체 관료 출신 사외이사 가운데 절반 이상인 154명이다. 차관급 출신이 87명으로 가장 많았고 장관급과 1급 출신이 각각 35명, 28명이었다. 국무총리와 부총리 출신도 각각 1명과 3명 있었다.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은 각각 15명씩의 고위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두고 있다. SK그룹과 롯데그룹은 각 11명씩, 효성그룹과 CJ그룹은 각 10명씩의 고위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영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신한금융 이사회에 "조용병 연임의 법률적 리스크 고려" 당부
  2. 조용하게 끝난 재벌가 이혼, 최태원 노소영 이혼은 경영권으로 번지나
  3.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4.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5.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6.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7.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8.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9.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10.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파생결합펀드 배상 수용해도 후폭풍 계속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4. 4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