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신차 GV80 G80 GV70 선보여 수익성 높이기 가능

남희헌 기자
2019-10-08 11:30:35
0
현대자동차가 앞으로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신차를 대거 새로 선보임에 따라 수익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8일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제네시스 라인업 강화에 주목해야 할 때”라며 “내년까지 제네시스 브랜드의 신차가 연달아 투입되는데 판매비중 상승과 높은 판매단가 등을 감안할 때 현대차의 매출과 수익성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 제네시스 신차 GV80 G80 GV70 선보여 수익성 높이기 가능

▲ 제네시스 'GV80' 콘셉트카.


현대차는 11월에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인 GV80을 내놓는다.

2020년 1분기 말에는 준대형 세단 G80의 완전변경(풀체인지)모델도 나온다. 애초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었으나 GV80과 투입시기를 저울질하다 내년으로 출시가 미뤄졌다.

내년 하반기에는 중형 SUV인 GV70의 출시도 예정돼있다.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신차가 1년 사이에 3대나 추가됨에 따라 현대차 실적 개선에 탄력이 붙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제네시스 차량이 현대차의 같은 차급 차량들보다 최소 수천만 원 이상 비싸다고 판매비중이 4%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제네시스 신차 투입이 수익성 향상의 핵심열쇠가 될 수 있다고 송 연구원은 전망했다.

현재 현대차의 전체 판매량 가운데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의 판매 비중은 약 2%대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토요타 수소차 '미라이' 2세대가 온다, 현대차 경쟁력 발등에 불
  2. 제네시스 2020년형 G70 내놔, 판매가격은 3848만 원부터
  3. 정의선,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 도약 의지 다져
  4. GS칼텍스, 현대차와 손잡고 모든 차량의 연료 공급하는 주유소 구축
  5. "현대차 기아차, 세타2엔진 결함 보상에도 리스크 여전히 안아"
  6. 삼성메디슨, 세계산부인과학회에서 차세대 초음파 진단기기 선보여
  7. 현대차 제네시스, 미국에 신차 줄줄이 투입 앞두고 전열 재정비 분주
  8. [오늘Who] 현대카드 '문화마케팅' 재가동, 정태영 오너경영 힘 과시
  9. [Who Is ?]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10. 현대차 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출신에게 유럽선행디자인스튜디오 맡겨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4. 4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5. 5 현대차 미국법인 마케팅 총괄한 딘 에반스 4년 만에 현대차 떠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