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이현주 기자
2019-09-17 12:22:38
0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또 다른 전략적투자자(SI)와 손을 잡고 '3자 컨소시엄'을 꾸릴까?

17일 투자금융업계에는 박 회장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기업가치를 높여 되팔 가능성을 고려해 또 다른 전략적투자자를 컨소시엄에 끌어들일 수 있다는 말이 나돈다.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미래에셋대우가 HDC현대산업개발과 손잡고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하자 시장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을 놓고 부정적 시선이 우세했다.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전략적투자자로서 부족하다는 시각이었다. 이 때문에 HDC현대산업개발 주가도 하락세를 보였다.

이런 점을 놓고 볼 때 박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경영능력이 충분한 충분한 전략적투자자를 추가로 넣어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린 뒤 나중에 이 전략적투자자에게 보유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고심할 수도 있다는 시선도 퍼지고 있다.

박 회장이 대기업집단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미래에셋대우가 취득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에 우선매수청구권을 제시하는 등의 조건을 내걸 수도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를 올려줄 전략적투자자로는 대기업집단들이 꼽힌다.

GS그룹은 항공업 불확실성을 안아야 한다는 부담이 커 결국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대기업집단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한 데다 박 회장과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을 앞두고 이미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미래에셋대우와 본입찰에 참여할 가능성도 여전히 열려 있다.

SK그룹, 한화그룹 등도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인수의향서를 낸 재무적투자자와 함께 본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만큼 미래에셋대우와 손잡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일각에서 박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새로운 전략적투자자를 물색할 수 있다는 시선도 내놓는다.

금산분리 원칙으로 미래에셋대우가 보유할 수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20%로 제한된다. 이 때문에 미래에셋대우는 현재 HDC현대산업개발과 맺은 컨소시엄으로 아시아나항공 지배력을 얻기가 쉽지 않다.

금호산업이 매물로 내놓은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은 31.05%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신주 발행도 함께 이뤄지는 만큼 미래에셋대우가 보유지분 20%에 묶이게 되면 지배력을 확보하기가 어려워진다. 그렇게 되면 아시아나항공 경영뿐 아니라 나중에 되팔 때도 주도권을 쥘 수 없게 된다.

박 회장이 HDC현대산업개발 외에 또 다른 전략적투자자를 컨소시엄에 참여시켜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을 적절하게 분산한다면 20% 지분으로도 지배력을 계속 장악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미래에셋대우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참여가 문제되지 않는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투자회사가 금융회사가 아닌 회사의 대주주에 올라 경영에 참여하는 것이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아시아나항공, 능률협회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항공부문 1위 올라
  2. 미래에셋대우, ‘코스피200 위클리’ 옵션 상장 기념해 이벤트
  3. 최현만, 해외법인 신용공여 완화 타고 미래에셋대우 해외 키울 채비
  4. 웅진코웨이에 넷마블 등장, 아시아나항공도 대기업 인수 '희망의 끈'
  5.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6. 아시아나항공, 캐릭터 '색동크루' 공개하며 이벤트 실시
  7.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 있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맞다"
  8. [Who Is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9. [오늘Who] 강성부, 한진그룹 이어 대림그룹으로 KCGI 전선 넓혀
  10. [Who Is ?]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최저가격 5천만 원 후반대로 승부
  2. 2 [Who Is ?]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
  3. 3 이강래 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꼬여, 자회사도 '본사 대우' 소송 태세
  4. 4 한국전력, 국제전력기술엑스포 11월6~8일 열고 에너지기술 알려
  5. 5 SK하이닉스 주가 4%대 하락, 삼성전자도 5만 원선 밑으로 떨어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