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김디모데 기자
2015-07-02 11:53:05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가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최씨는 올해 상반기 수시채용에 합격해 최근 베인앤컴퍼니에 주니어 컨설턴트로 입사했다.

 
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씨는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나비아트센터 관장의 첫째 딸로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학교를 나와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바이오분야를 전공했다.

최윤정씨는 최 회장의 자녀 가운데 가장 먼저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최 회장의 둘째딸인 최민정씨는 지난해 10월 해군소위로 임관했다. 최 회장의 막내아들 최인근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공부하고 있다.

주요그룹 오너의 자녀들이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는 경우가 많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삼남인 조현상 효성 부사장과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녀인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기획팀장은 베인앤컴퍼니를 거쳤다.

베인앤컴퍼니는 맥킨지, 보스턴컨설팅그룹과 함께 3대 글로벌 컨설팅회사로 꼽힌다.

컨설팅회사는 고객사들의 다양한 경영상황을 직접 겪어보고 구체적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다는 점에서 오너 후계자들이 경영수업을 받기에 안성맞춤인 곳으로 지목되고 있다.


컨설팅회사들 역시 주요 고객인 재벌과 관계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재벌 오너의 자녀들을 채용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소재 국산화 움직임에 배터리 소재사업 확대기회 잡아
  2. 신동빈, '반롯데' 정서 무서움 절감하고 '공감'을 내걸다
  3. '어른 게임' 로한M, 플레이위드 살렸지만 사행성 조장은 우려 안아
  4. 제이앤케이히터 에스퓨얼셀, 수소경제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5. 우버,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플랫폼사업으로 한국에 재진출 시도
  6.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손실 줄이기 위해 웅진코웨이 '조속매각' 부담
  7.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8. 내츄럴엔도텍 비피도, 건강기능식품 규제완화에 사업기회 넓어져
  9.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중형세단 최강자 위상 되찾기 속도붙여
  10. 임기 마지막 해 조용병, 아시아에서 신한금융 자리매김 성과에 매달려
TOP

인기기사

  1.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2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3. 3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으로 5G스마트폰 절대강자 과시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