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김디모데 기자
2015-07-02 11:53:05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가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최씨는 올해 상반기 수시채용에 합격해 최근 베인앤컴퍼니에 주니어 컨설턴트로 입사했다.

 
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씨는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나비아트센터 관장의 첫째 딸로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학교를 나와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바이오분야를 전공했다.

최윤정씨는 최 회장의 자녀 가운데 가장 먼저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최 회장의 둘째딸인 최민정씨는 지난해 10월 해군소위로 임관했다. 최 회장의 막내아들 최인근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공부하고 있다.

주요그룹 오너의 자녀들이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는 경우가 많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삼남인 조현상 효성 부사장과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녀인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기획팀장은 베인앤컴퍼니를 거쳤다.

베인앤컴퍼니는 맥킨지, 보스턴컨설팅그룹과 함께 3대 글로벌 컨설팅회사로 꼽힌다.

컨설팅회사는 고객사들의 다양한 경영상황을 직접 겪어보고 구체적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다는 점에서 오너 후계자들이 경영수업을 받기에 안성맞춤인 곳으로 지목되고 있다.


컨설팅회사들 역시 주요 고객인 재벌과 관계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재벌 오너의 자녀들을 채용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재현 CJ 문화사업에 '프로듀스' 오점, CJENM 허민회 재신임 받을까
  2.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3.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효율 위해 어떤 사업과 자산 버릴까
  4. 이원희,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가격경쟁력 확보 절실
  5. 박현주, 공정위 제재 가능성에 미래에셋대우 해외사업 주춤하나
  6. 젊은 디자인으로 태어난 기아차 새 K5, '형님차' 현대차 쏘나타 잡는다
  7. 원익IPS 케이씨텍,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정책에 사업기회 넓어져
  8. 꽉 막힌 문재인, 남북관계 꼬이고 한미외교 살얼음판
  9. [인터뷰] 김용태 “사모펀드법 고쳐 기업사냥꾼 불공정행위 막아야”
  10. 원종석, 신영증권의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상장 성공 '으쓱'
TOP

인기기사

  1.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2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3. 3 HDC아이콘트롤스, 아시아나IDT 합병해 성장정체 돌파구 마련하나 
  4. 4 [오늘Who] 서정진, 아픈 손가락 셀트리온스킨큐어 사업축소 수순
  5. 5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