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김디모데 기자
2015-07-02 11:53:05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가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최씨는 올해 상반기 수시채용에 합격해 최근 베인앤컴퍼니에 주니어 컨설턴트로 입사했다.

 
최태원 큰 딸 최윤정,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 시작
 

▲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씨는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나비아트센터 관장의 첫째 딸로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학교를 나와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바이오분야를 전공했다.

최윤정씨는 최 회장의 자녀 가운데 가장 먼저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최 회장의 둘째딸인 최민정씨는 지난해 10월 해군소위로 임관했다. 최 회장의 막내아들 최인근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공부하고 있다.

주요그룹 오너의 자녀들이 베인앤컴퍼니에서 경영수업을 받는 경우가 많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삼남인 조현상 효성 부사장과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녀인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기획팀장은 베인앤컴퍼니를 거쳤다.

베인앤컴퍼니는 맥킨지, 보스턴컨설팅그룹과 함께 3대 글로벌 컨설팅회사로 꼽힌다.

컨설팅회사는 고객사들의 다양한 경영상황을 직접 겪어보고 구체적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다는 점에서 오너 후계자들이 경영수업을 받기에 안성맞춤인 곳으로 지목되고 있다.


컨설팅회사들 역시 주요 고객인 재벌과 관계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재벌 오너의 자녀들을 채용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은 왜 인터넷은행 문턱을 넘지 못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