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P2P금융법안의 국회 상임위 통과에 "만세! 눈물까지 난다"

이규연 기자
2019-08-15 16:55:32
0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원회에서 ‘P2P금융법’ 제정안의 심의·의결을 놓고 환영했다.

박 회장은 15일 페이스북에 “피로는 눈 녹듯 없어지고 그만 너무 격해져서 눈물까지 난다”며 “이제 그 젊은이들을 볼 때 조금 덜 미안해도 되고 희망을 얘기할 수 있게 됐다”고 적었다.
 
박용만, P2P금융법안의 국회 상임위 통과에 "만세! 눈물까지 난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 회장은 “만세!!!!”라고 한 뒤 민병두 정무위원장을 비롯해 김종석 소위위원장,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과 바른미래당 간사인 유의동 의원, 정무위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 등 한 명 한 명을 들어 감사했다.

박 회장은 이번 법안 통과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7월에 이어 8월에도 스타트업 대표들과 함께 국회를 찾아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찾아다니며 법안 통과를 호소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14일 법안심사제1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P2P금융 관련 법안을 심의·의결했다.

2017년 7월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처음으로 P2P대출 관련 '온라인대출중개법'을 발의한 지 2년1개월 만이다.

2018년 말 기준으로 P2P대출규모는 5조 원에 이른다. 개인투자자 역시 25만 명을 넘어섰다.

P2P금융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고 관련 협회에서 자율규제에 나서고 있지만 일부 업체의 사기대출에 따른 소비자 피해는 여전했다.

P2P금융 관련 단체들은 “이처럼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새로운 산업인 만큼 서민들의 피해사례가 더이상 늘어나지 않기 위해서도 조속한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용만 “타다 금지법은 미래를 막아버리는 선례 될 수 있다”
  2. 이낙연, 중국 기업인과 만나 “한국과 중국 경제협력 더 확대해야”
  3. NH농협은행, 블록체인 활용 P2P금융으로 과기정통부 장관상 받아
  4. 최태원, 노소영의 SK 지분 분할요구 들어주기도 무시하기도 어려워
  5. 한화그룹 유일한 ‘대표이사 부회장’ 금춘수, 내년에도 할 일 차고 넘쳐
  6. 부사장 승진 김동관, 태양광을 한화그룹 주력사업으로 만들기 선봉에
  7. [Who Is ?]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8.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9. 최희문, 부동산금융 규제 강화돼 메리츠종금증권 사업다각화 더 절실
  10.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