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도 중국 자본에 매각되나

이규연 기자
2015-06-22 13:54:04
0

이베스트투자증권(옛 이트레이드증권)이 외국계 투자자에 매각될까?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매각이 추진되면서 중국 대형 증권사인 궈타이쥔안증권을 포함한 외국계 투자자의 인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도 중국 자본에 매각되나
 

▲ 홍원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사장.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사모펀드운용사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G&A)가 비공개매각 방식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경영권을 넘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는 이베스트투자증권 지분 84.5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는 2008년 이베스트투자증권 지분을 3350억 원에 인수할 때 펀드를 설립했는데 이 펀드가 오는 7월 만기를 맞이하면서 매각이 추진되고 있다.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는 국내에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인수후보를 찾기 힘들다고 보고 외국계 투자자와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DB대우증권이 시장에 나올 수 있고 골든브릿지증권과 리딩투자증권 등 다른 증권사들도 주인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총자산이 3조3492억 원인 업계 20위권의 중소형 증권회사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증시활황에 힘입어 올해 1분기 195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는 국내 금융권 진출을 꾀하고 있는 중국계 투자자들에게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계 자본은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자 비교적 수익성이 좋은 해외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중국 안방보험은 최근 금융위원회로부터 동양생명 인수를 승인받아 인수작업을 마무리했다. 대만 유안타금융지주도 지난해 동양증권을 인수해 유안타증권으로 이름을 바꾸고 국내 증권시장에 진입했다.

투자금융업계 관계자들은 중국 궈타이쥔안증권이 이베스트투자증권 인수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궈타이쥔안증권은 순자산 473억 위안(약 8조3688억 원)의 중국 대형 증권사다. 궈타이쥔안증권은 이달 초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의 증시 상장심사를 통과하면서 기업공개(IPO)를 눈앞에 두고 있다.

궈타이쥔안증권이 기업공개로 마련한 대규모 자금 가운데 일부를 이용해 국내 증권사를 인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궈타이쥔안증권은 이전부터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하나대투증권 등과 업무제휴협약을 맺었고 한국 증권시장 진출에 관심을 보였다.

궈타이쥔안증권은 글로벌앤어소시에이츠가 2012년 이베스트투자증권 매각을 추진했을 때도 유력한 인수후보로 거명되기도 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007년 중화권 주식시장 거래서비스를 하기 위해 궈타이쥔안증권 자회사인 쥔안홍콩증권과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김정태 지성규, 하나금융그룹 계열사 역량 모아 스타트업 투자 확대
  3. 정재훈, 한수원의 새만금 태양광 탄력받아 ‘종합에너지회사’로 나아가
  4. 김태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이재용 경영권 승계 겨냥한 검찰수사 '차질'
  5. 현대기아차, 미국에서 품질평가 '우수'에도 과거 품질 집단소송은 부담
  6. 현대차 기아차, 품질과 SUV로 미국 자동차시장 둔화 이겨내다
  7.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8.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9. 이배수, 한전기술 체질개선 분투해도 경영평가 등급방어 가시밭길
  10. 박성철, 한전KDN 실적과 사회적 가치로 경영평가 등급 올리기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2. 2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3. 3 7월 넷째 주 무더위 다시 찾아와, 수요일 24일부터 곳곳에 장맛비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정재훈, 한수원의 새만금 태양광 탄력받아 ‘종합에너지회사’로 나아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