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립, 대우조선해양 계열사 모두 정리하나

김디모데 기자
2015-05-29 16:34:16
0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정식으로 사장에 취임했다.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상선, 특수선, 해양플랜트 등 본업에 자원을 집중하고 나머지 분야는 과감하게 정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계열사 모두 정리하나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정성립 사장은 29일 열린 대우조선해양 임시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2018년 5월까지다.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내외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세계경제 회복 지연으로 상선시장이 침체에 빠졌고 저유가 지속으로 해양플랜트시장이 얼어붙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생산성 저하로 여러 심각한 문제가 발생중”이라고 진단했다.

정 사장은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섯가지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정 사장이 제시한 경영방침은 ▲ 기본과 원칙 준수 ▲ 생산 위주 경영 ▲ 본업 자원 집중 ▲ 고비용 구조 혁신 ▲ 신뢰와 열정의 기업문화 재건이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사업분야에서 선택과 집중을 예고했다. 정 사장은 “사업다각화로 자원이 분산되지 않도록 상선, 특수선, 해양플랜트에 힘을 모을 것”이라며 “그 외의 분야는 과감히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대우망갈리아중공업, 대우조선해양산동유한공사, 대우조선해양건설, 대우조선해양트렌튼, 드윈드, FLC 등 여섯 개 자회사를 정리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을 이끌어 온 고재호 전 사장은 28일 옥포조선소에서 이임식을 했다.

고 사장은 이임사에서 “회사의 주인인 임직원이 권리에 상응하는 책임까지 받아들여야 할 것”과 “저유가 시대에 해양플랜트 시장의 재편은 우리에게 다시없는 기회가 될 것”을 강조했다.

고 사장은 또 “정성립 사장은 누구보다 대우조선해양을 잘 알고 사랑하며 또한 대한민국 조선해양업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월한 분”이라며 “정 사장의 경륜과 구성원들의 노력 및 헌신 그리고 신뢰와 열정이 더해진다면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