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립, 대우조선해양 계열사 모두 정리하나

김디모데 기자
2015-05-29 16:34:16
0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정식으로 사장에 취임했다.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상선, 특수선, 해양플랜트 등 본업에 자원을 집중하고 나머지 분야는 과감하게 정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계열사 모두 정리하나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정성립 사장은 29일 열린 대우조선해양 임시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2018년 5월까지다.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내외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세계경제 회복 지연으로 상선시장이 침체에 빠졌고 저유가 지속으로 해양플랜트시장이 얼어붙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생산성 저하로 여러 심각한 문제가 발생중”이라고 진단했다.

정 사장은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섯가지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정 사장이 제시한 경영방침은 ▲ 기본과 원칙 준수 ▲ 생산 위주 경영 ▲ 본업 자원 집중 ▲ 고비용 구조 혁신 ▲ 신뢰와 열정의 기업문화 재건이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사업분야에서 선택과 집중을 예고했다. 정 사장은 “사업다각화로 자원이 분산되지 않도록 상선, 특수선, 해양플랜트에 힘을 모을 것”이라며 “그 외의 분야는 과감히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대우망갈리아중공업, 대우조선해양산동유한공사, 대우조선해양건설, 대우조선해양트렌튼, 드윈드, FLC 등 여섯 개 자회사를 정리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을 이끌어 온 고재호 전 사장은 28일 옥포조선소에서 이임식을 했다.

고 사장은 이임사에서 “회사의 주인인 임직원이 권리에 상응하는 책임까지 받아들여야 할 것”과 “저유가 시대에 해양플랜트 시장의 재편은 우리에게 다시없는 기회가 될 것”을 강조했다.

고 사장은 또 “정성립 사장은 누구보다 대우조선해양을 잘 알고 사랑하며 또한 대한민국 조선해양업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월한 분”이라며 “정 사장의 경륜과 구성원들의 노력 및 헌신 그리고 신뢰와 열정이 더해진다면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2.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3. 박원순, 건설경기 활성화 기조에 맞서 서울 재건축 절대불가 고수할까
  4. 윤병석, 울산 LNG터미널 지분투자로 SK가스 사업다각화 시동 걸어
  5.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6. 포스코에 내년에도 최정우 장인화 2인3각경영체제 계속될까
  7. 이원준, 롯데쇼핑 부진에 이커머스 속도 더뎌 유통BU장 재연임 시험대
  8. GS건설 위상 높인 임병용, 연말인사 사장에서 승진할까
  9. 대원미디어 미스터블루, 만화산업 진흥정책에 지식재산사업 힘받아
  10. 배원복, '윤리경영' 먼저 꺼내 대림산업 '갑횡포'와 전면전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3. 3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쌀 직불제 개편과 엉켜 쌀 목표가격 국회 결정 난항으로 농민 불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