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수평적 조직문화 심는다

고두형 기자
2019-05-22 16:10:47
0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수평적 조직문화를 뿌리내리는 데 힘을 쏟는다. 

22일 NH농협은행에 따르면 이 행장은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수평적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자율복장근무제, 출퇴근자율시간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이대훈,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수평적 조직문화 심는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이 행장은 6월 중순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NH디지털혁신캠퍼스로 출근하며 자율복장근무제에도 직접 참여한다.

이 행장은 스타트업 및 디지털부문 직원과 토론 위주로 업무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로운 토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수평적 조직문화 정착해 힘을 쏟는 것이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NH디지털혁신캠퍼스를 설계할 때부터 기존 사무실과 다르게 개방형 공간을 많이 포함했다”며 “대학교 캠퍼스처럼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토론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충분히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4월 출범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는 약 20여 명의 NH농협은행 디지털부문 직원들과 스타트업 33곳의 직원 120여 명가량이 근무하고 있다.

아직 소규모 디지털조직만 NH디지털혁신캠퍼스로 이전한 만큼 수평적 조직문화가 정착하는 속도도 빠를 것으로 보인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NH농협은행 디지털부문 가운데 일부만 NH디지털혁신캠퍼스로 이전했다”며 “조직 운영 성과에 따라 남은 조직과 인원이 NH디지털혁신캠퍼스로 이전할 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장은 NH디지털혁신캠퍼스로 이전한 디지털조직을 디지털혁신파트, 디지털플랫폼파트, 디지털기술파트, 디지털경험파트 등 4개 파트로 재편했다.

토론 과정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빠르게 사업화하기 위해 의사결정구조를 단순하게 바꾼 것이다.

파트는 일종의 애자일(Agile)조직으로 부서 사이 경계를 허물고 필요에 맞게 소규모 팀을 구성해 민첩하고 기민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2017년부터 애자일조직인 ‘에이스(ACE)’를 운영하고 있으며 KEB하나은행도 핀테크, 블록체인 등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는 미래금융그룹에서 애자일 조직인 ‘셀(Cell)을 운영하고 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NH디지털혁신캠퍼스는 단순히 NH농협은행의 디지털부서를 이전·확장한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디지털전환에 있어 중추기관 역할을 맡아야 한다”며 “수평적 조직문화와 애자일조직이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대훈 정윤모, NH농협은행과 기술보증기금 함께 혁신기업 지원
  2. NH농협은행, 농협 창립 58돌 맞아 고객사은 정기예금 내놔
  3. NH농협은행, 고객소통 강화 위한 ‘제1회 NH-패널단 워크샵’ 열어
  4. NH농협은행, 6.25전쟁 참전용사와 함께 현충원 참배
  5. 김병원, 양파와 마늘 가격 안정화 위해 농협 특단의 대책 내놓을 준비
  6. NH농협은행 사과나무 분양행사, 이대훈 "지자체와 농산물 홍보 협력"
  7. 이대훈, NH디지털혁신캠퍼스 첫 출근해 '디지털 탐험가' 자임하다
  8. [Who Is ?] 이대훈 NH농협은행장
  9. [오늘Who] 라정찬, 네이처셀 '줄기세포치료제' 성공해 신뢰 되찾을까
  10.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