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주가 상승 가능, 투자금융 바탕으로 실적 안정적

고두형 기자
2019-05-21 08:57:49
0
NH투자증권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투자금융(IB)부문을 바탕으로 2019년 2분기 이후에도 안정적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NH투자증권 주가 상승 가능, 투자금융 바탕으로 실적 안정적

▲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NH투자증권 목표주가 1만7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20일 NH투자증권 주가는 1만3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NH투자증권은 투자금융수익을 바탕으로 거래대금 증감의 영향을 감소하는 등 안정적 실적을 보여줄 수 있는 다변화된 수익원을 보유하고 있다”며 “투자금융 안에서도 인수합병(M&A), 인수·주선금융, 기업공개(IPO) 등에서 고른 성과를 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2분기 이후 추가 실적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2019년 다양한 투자금융 거래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양호한 이익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이 대표주관을 맡은 의료생산회사인 까스텔바쟉이 3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으며 1차전지 생산회사인 에이에프더블류(AFW)도 21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에 착수했다.

2018년 7월 시작한 발행어음사업도 1분기 말 기준으로 발행어음 잔고 2조6천억 원을 넘으며 실적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4230억 원을 낼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과 비교해 17.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투자증권, 두나무와 증권 플랫폼 공유하고 제휴서비스 확대
  2. 최현만 정영채 권희백, 베트남 경제부총리 만나 '규제완화' 한 목소리
  3. 서명석, 유안타증권을 '실적 효자'로 탈바꿈해 매각설 잠재우다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우리금융 이사회 국제자산신탁 인수 결의, 손태승 "비은행 적극 확충"
  6. NH투자증권 상반기 상장주관 1위, 대신증권 하나금융투자 뒤이어
  7. [Who Is ?] 이영호 롯데그룹 식품BU장
  8. [오늘Who]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1조로 '인수' '주가부양' 저울질
  9. 정의선, 현대차그룹 승계의 자금줄 현대엔지니어링 어떻게 할까
  10. [인터뷰] 기동민 “노인복지 개념을 '마땅히 누릴 권리'로 확 바꿔야”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