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베트남 남부 하우강 횡단하는 ‘밤콩 다리’ 개통

이한재 기자
2019-05-20 19:19:57
0
GS건설이 베트남 남부 밤콩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밤콩 다리’를 개통했다.

GS건설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19일 베트남 남부 밤콩 다리 인근 도로에서 개통식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GS건설, 베트남 남부 하우강 횡단하는 ‘밤콩 다리’ 개통

▲ GS건설이 베트남에 지은 '밤콩 다리' 전경.


개통식 행사에는 응웬 반 뜨 베트남 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베트남 주요 관계부처 인사, 김홍락 베트남 한국 대사관 건교관, 신덕용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김재화 한국수출입은행 하노이사무소장,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전무 등이 참석했다.

밤콩 다리는 베트남 남부 밤콩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2.97km 길이의 사장교인데 베트남 최초로 경관성을 고려한 H모양의 주탑을 적용했다.

밤콩 다리가 개통하면서 밤콩에서 베트남 최대 곡창지대인 메콩델타까지 최단거리 교통망이 구축돼 화물 운송시간이 최대 3시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밤콩 다리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을 받아 진행된 사업으로 전체 사업비는 2400억 원에 이른다. GS건설은 2013년 한신공영과 함께 밤콩 교량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전체 공사의 80%를 책임졌다.

고병우 본부장은 “베트남의 경제성장을 위한 산업인프라 구축에 한국 건설사들이 한몫을 담당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밤콩교량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GS건설과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GS건설은 호치민의 도로와 지하철, 하노이의 고속도로 등 인프라사업을 비롯해 주택사업인 '자이리버뷰팰리스', 신도시 개발사업인 '냐베 프로젝트' 등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며 베트남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하반기 대형 해외수주 기다린다
  2. 올해는 국감에 누가 불려 나갈까, 10대 건설사 CEO 긴장의 끈 못 놔
  3. 한국투자파트너스, 미국과 중국에 쏠린 투자처를 동남아로 넓혀
  4. 우리금융, 비대면 해외영업 강화 위해 글로벌 모바일뱅킹앱 고도화
  5. [오늘Who] 김형, LNG플랜트 성과로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탄력
  6. 대우건설, 나이지리아 LNG액화플랜트 프로젝트에 원청으로 참여
  7. "대우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수주 하반기 늘어날 가능성 높아
  8. [Who Is ?] 차원천 롯데컬처웍스 대표이사
  9.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10. [오늘Who] 정용진, 이마트 '초저가' 전략을 가전으로 확대해 밀고간다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