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베트남 남부 하우강 횡단하는 ‘밤콩 다리’ 개통

이한재 기자
2019-05-20 19:19:57
0
GS건설이 베트남 남부 밤콩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밤콩 다리’를 개통했다.

GS건설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19일 베트남 남부 밤콩 다리 인근 도로에서 개통식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GS건설, 베트남 남부 하우강 횡단하는 ‘밤콩 다리’ 개통

▲ GS건설이 베트남에 지은 '밤콩 다리' 전경.


개통식 행사에는 응웬 반 뜨 베트남 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베트남 주요 관계부처 인사, 김홍락 베트남 한국 대사관 건교관, 신덕용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김재화 한국수출입은행 하노이사무소장,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전무 등이 참석했다.

밤콩 다리는 베트남 남부 밤콩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2.97km 길이의 사장교인데 베트남 최초로 경관성을 고려한 H모양의 주탑을 적용했다.

밤콩 다리가 개통하면서 밤콩에서 베트남 최대 곡창지대인 메콩델타까지 최단거리 교통망이 구축돼 화물 운송시간이 최대 3시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밤콩 다리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을 받아 진행된 사업으로 전체 사업비는 2400억 원에 이른다. GS건설은 2013년 한신공영과 함께 밤콩 교량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전체 공사의 80%를 책임졌다.

고병우 본부장은 “베트남의 경제성장을 위한 산업인프라 구축에 한국 건설사들이 한몫을 담당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밤콩교량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GS건설과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GS건설은 호치민의 도로와 지하철, 하노이의 고속도로 등 인프라사업을 비롯해 주택사업인 '자이리버뷰팰리스', 신도시 개발사업인 '냐베 프로젝트' 등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며 베트남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한남3구역 수주전 '배수의 진'
  2. GS건설,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사업으로 세계 민자발전산업 진출
  3. 수출입은행, 베트남 석유가스공사와 여신 약정해 인프라 수주 지원
  4. 10대 그룹 2년간 해외법인 100여개 증가, 중국 줄고 미국 늘어
  5. 아파트 가격에 영향 끼치는 브랜드, 대형건설사 프리미엄 경쟁 치열
  6. 이낙연, 베트남 경제부총리에게 “한국기업의 세제혜택 검토해야"
  7. [오늘Who] 차정호, 베트남에서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자생력 시도
  8. [Who Is ?]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9. 김상열, 베트남 경제부총리 만나 “호반그룹도 양국 발전에 기여하겠다”
  10. [오늘Who]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여유자금으로 케이뱅크 수혈할까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