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은행장에게 "연대보증 폐지 위해 전향적 검토 필요"

최석철 기자
2019-05-20 18:17:48
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은행장들에게 연대보증 폐지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장관은 20일 서울 중구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열린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연대보증 폐지와 관련해 기업·개인을 대상으로 한 신용평가 제도가 발전하고 있는 만큼 금융계 전체로 확산될 수 있도록 금융업계의 전향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정책금융기관들은 추진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연대보증 폐지가 추진될 수 있도록 관심을 보여달라”고 밝혔다. 
 
박영선, 은행장에게 "연대보증 폐지 위해 전향적 검토 필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날 회의에는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과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김현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 등 관료들과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등 금융지원위원회 위원 25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2012년부터 정책금융기관에서 이뤄진 연대보증을 폐지하기 시작해 지난해 4월 신규 대출 및 보증과 관련된 연대보증을 폐지했다. 2022년까지 기존 대출 및 보증의 연대보증도 없애기로 했다.

다만 민간 금융회사에서는 여전히 신용·담보대출의 연대보증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계에서는 민간 금융회사도 연대보증을 없애야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컸다.

정부가 강제할 수는 없는 사안인 만큼 박 장관이 정부를 대표해 민간에 자발적 참여를 당부한 것이다.

신용보증기금과 은행 6곳은 이날 2500억 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을 통한 담보대출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중소기업이 납품대가로 외상매출채권을 받았을 때 만기가 끝나기 전에 매출채권보험을 담보로 은행에서 자금을 빌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 ‘제 2벤처붐’을 확산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6개 은행은 예비 유니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협조체제 및 금융·비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다. 유니콘기업은 기업가치가 1조 원 이상인 비상장사를 말한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성장을 통한 국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관 협력과 자금 선순환이 필요하다”며 “상생과 공존의 정신을 바탕으로 소상공인·창업기업·성장기업을 위한 맞춤형 금융 지원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지원위원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해 민관이 함께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된 협의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 중기부와 '자발적 상생기업' 협약, 조용병 "상생과 공존 앞장"
  2. Sh수협은행, 기술보증기금과 중소기업 지식재산권 금융지원
  3. 신용보증기금,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A등급 받아
  4. NH농협은행,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농식품기업에 금융지원 확대
  5. 중소기업 10곳 중 9곳 "하반기 투자계획 없다”
  6. 이대훈 정윤모, NH농협은행과 기술보증기금 함께 혁신기업 지원
  7. [Who Is ?]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8. [오늘Who] 이명수, 저축은행 '내공' 살려 상상인증권 첫 발 떼기 분주
  9.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10. 코트라 스웨덴과 경제협력 행사, 권평오 “경제협력모델 적극 개발”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