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유럽 유통사와 불리한 계약 바꿔 수익 회복

나병현 기자
2019-05-14 11:53:37
0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 유통사와 맺고 있던 불리한 계약구조를 변경해 2분기부터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14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 유통사와 2분기 내에 계약구조 변경을 마치면 수출이 정상화될 것”이라며 “올해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미국 발매, 피하주사형 자가면역 치료제 ‘램시마SC’의 유럽 허가 등으로 실적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유럽 유통사와 불리한 계약 바꿔 수익 회복

▲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 부회장.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94억 원, 영업이익 911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41.5% 증가하고 영업이익을 내 흑자 전환하는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판매하는 중간 유통사다. 셀트리온으로부터 바이오시밀러를 매입한 뒤 발주를 받으면 해외 마케팅 파트너인 화이자, 테바 등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8년 바이오시밀러 판매가격이 하락하면서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됐다. 셀트리온으로부터 과거에 매입한 제품의 원가 부담이 커지게 된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바이오시밀러 가격 하락 부담이 커지자 2018년 말부터 가격 변동에 따른 부담비율을 조정한 새로운 계약을 맺을 것을 해외 유통사들에 요청했다. 또 ‘최저가격 이하로는 바이오시밀러를 공급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계약조건에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변경은 올해 2분기 내에 모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 연구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8년 4분기 바이오시밀러 가격 인하로 대규모 영업적자가 발생했다”며 “하지만 해외 유통사와 수익보존 계약구조가 변경되면 마진율이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셀트리온 3총사 주가 보합, 삼성바이오로직스 소폭 하락
  2. 셀트리온 3총사 주가 대폭 하락, 삼성바이오로직스도 내려
  3.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올라, 셀트리온 3총사도 소폭 상승
  4. 셀트리온 3총사 주가 대폭 하락,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소폭 올라
  5.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초반 급락, JP모건 보유주식 매각의 여파
  6. JP모건, 셀트리온헬스케어 보유주식 650만 주 매각 착수
  7.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쌍끌이 매도'로 동반하락
  8. [오늘Who] 박남춘, 셀트리온 투자로 인천 바이오클러스터 힘받아
  9. [Who Is ?]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10. 대웅제약 '젊은 전문경영인' 전승호, 글로벌 진출 선봉에 서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