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금융권 가계대출 5조1천억 늘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 증가

조은아 기자
2019-05-13 16:50:18
0
4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올해 들어 가장 큰 증가 규모인 5조1천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에서 수도권 아파트 입주 관련 집단대출 수요로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4월 금융권 가계대출 5조1천억 늘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 증가

▲ 13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4월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5조1천억 원으로 전월(9천억 원)보다 4조2천억 원이나 늘었다.


13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4월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5조1천억 원으로 3월(9천억 원)보다 4조2천억 원이나 늘었다.

이런 증가 규모는 지난해 12월의 6조6천억 원 이후 4개월 만에 최대치다.

은행권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4조5천억 원 증가해 3월 증가액보다 1조6천억 원 늘어났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천억 원으로 둔화됐다가 2~4월에는 3개월 연속 커졌다.

4월 주택담보대출이 3조6천억 원 늘어나며 가계대출 증가세를 이끌었다. 4월 기준으로는 2016년 4월 이후 최대 수준이다. 4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19조5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히 이어졌고 수도권 분양 및 입주와 관련한 집단대출 규모가 확대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됐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추세 전환으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반면 제2금융권에서는 주택담보대출이 1조4천억 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올해 2월부터 3개월 연속 뒷걸음질했다.

새마을금고를 포함한 상호금융의 주택담보대출이 1조 원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상호금융 주택담보대출은 올해 2월부터 3개월 연속 줄었다.

4월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한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6천억 원 증가했다.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업권에서 가계대출이 늘어났다. 보험업권에서는 1천억 원 줄었고, 상호금융업권은 제자리걸음했다.

전체 금융권에서 일반신용대출·신용한도대출·상업용부동산·담보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2조9천억 원 증가했다. 총부채원리금 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 등으로 증가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 원 줄었다.

4월 은행권의 기타대출은 9천억 원 늘어났다. 제2금융권 기타대출도 2조 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4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3월보다 컸던 점은 은행권 집단대출 증가와 계절적 효과 때문”이라며 “가계부채 증가세의 하향 안정화 기조는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4월 생산자물가 3개월째 올라, 국제유가 오른 영향 받아
  2. 증권거래세율 6월3일부터 인하, 코스피 코스닥 0.05%포인트 내려
  3. 금융위 부위원장 김용범 "5%룰제도 개선안 마련하겠다"
  4.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도 추진할 계획도 없다”
  5. 한국은행 “국제유가시장에 투기자본 들어와 변동성 높아져”
  6. 금융위 금감원, 비은행권 부동산금융 위험노출액 관리 강화
  7. '핀테크 전도사' 최종구, '코리아 핀테크 위크’ 열어 국민체감 확대
  8. [오늘Who]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발행어음' 검찰수사의 부담도 안아
  9. [Who Is ?]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
  10. 윤석헌 “은행이 자영업자에 경영컨설팅 등 비금융 지원도 힘써야”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