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소득 높을수록 인터넷은행 선호도 높아"

감병근 기자
2019-05-10 11:26:08
0
일반은행 모바일뱅킹 서비스와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모두 이용하는 사람들은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와 일반은행의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모두 이용하는 사람들 가운데 56%가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선호한다고 대답했다. 
 
한국은행 "소득 높을수록 인터넷은행 선호도 높아"

▲ 한국은행 로고.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낮을수록 인터넷전문은행을 선호하는 비율이 높았다. 

소득별로는 소득이 높을수록 인터넷전문은행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편리한 이용절차가 50.2%로 가장 많이 꼽혔다. 다양한 혜택(21.6%), 다양한 서비스(12.7%), 편리한 고객상담 서비스(7.1%)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인터넷전문은행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사람들 가운데 24.3%는 일반은행과 차별화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낮은 보안성과 불편한 상담 서비스도 각각 23.6%, 19.9%로 집계됐다.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에서는 보안성이 31.3%, 60대 이상에서는 불편한 상담 서비스가 69.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득별로는 연 소득 2천만 원 미만에서는 불편한 상담 서비스가 86.7%로 가장 높게 집계됐으며 연 소득 6천만 원 이상에서는 부족한 서비스 종류가 33.3%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2597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국은행은 “최근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모바일금융 서비스 이용현황을 파악해 지급결제정책 수립 및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3월 한국 순대외채권 4742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 경신
  2. 1분기 가계부채 1540조로 사상 최대, 증가속도는 14년 만에 최저
  3.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4. 4월 생산자물가 3개월째 올라, 국제유가 오른 영향 받아
  5.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도 추진할 계획도 없다”
  6. 한국은행 “국제유가시장에 투기자본 들어와 변동성 높아져”
  7. 박차훈, 젊은층 새마을금고 통장 되살리기 위해 모바일에 온힘
  8. [오늘Who] 이승건, 토스인터넷은행 1조 자금조달 자신하다
  9. [Who Is ?]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10. 이주열, 동아시아 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 위해 30일 출국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