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노사 임금협상 올해도 가시밭길 예고

조은아 기자
2015-05-15 17:08:26
0

현대자동차 노조가 임금 15만9900원 인상, 완전고용보장 합의서 체결 등을 뼈대로 한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요구안을 확정하고 회사에 전달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열린 임시대의원 대회를 통해 집행부가 상정한 임단협 요구안 대부분을 원안 그대로 최종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의 노사 임금협상 올해도 가시밭길 예고
 

▲ 이경훈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

올해 노조의 요구안에 기본급 대비 7.84%인 임금 15만99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을 비롯해 전년도 당기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완전고용보장 합의서 체결, 토요일 유급휴일제 도입, 해고자 원직복직, 월급제 시행 등이 담겼다.

특히 지난해 임금협상당시 최대 쟁점이었던 통상임금 확대 요구안과 ‘국내공장 신증설 때 즉시 검토하고 국내와 전체(해외 포함) 생산량을 노사가 합의한다’는 안도 담겨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노조는 현재 8+9시간 형태의 주간연속 2교대제를 8+8시간으로 변경해 연내 시행하자는 안도 마련했다.

노조는 정년을 놓고도 국민연금 수령시기에 맞춰 1955년생 만61세를 시작으로 1969년생 만65세로 점진적으로 늘려나가자는 요구안을 넣었다.

노조는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경우 불필요한 자산 매각 등 회사가 우선노력해야 한다는 규정도 만들었다.

노조는 연구직 연장노동적립제 신설 조항도 포함했다. 연장노동적립제는 법정근로시간 외의 근무시간을 적립해 모인 시간만큼 휴가를 가는 제도다.

노조는 임시대의원 대회에서 이경훈 지부장을 비롯해 금속노조 전규석 위원장, 홍성봉 노조 수석부지부장, 각 사업부 대표 등 올해 임단협 노조 교섭위원 31명의 명단도 확정했다.

회사는 노조 요구안을 놓고 약 2주 동안 내부검토를 진행할 계획이어서 노사는 다음달 초 상견례를 시작으로 임단협 교섭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