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관, 농림부 손잡고 NH농협손보와 벼 농작물재해보험 판매

고두형 기자
2019-04-22 17:52:19
0
오병관, 농림부 손잡고 NH농협손보와 벼 농작물재해보험 판매

▲ 김윤종 농업정책보험금융원장,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농업인 오상진씨, 이덕배 이천농협 조합장(왼쪽부터)이 22일 경기도 이천농협에서 열린 '벼'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행사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H농협손해보험 >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이 벼농사 관련 재해보험을 판매한다.

NH농협손해보험은 6월28일까지 농림축산식품부와 ‘벼’ 농작물재해보험을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오 사장은 22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농협 육묘장(모를 기르는 장소)을 방문해 “올해도 농림부와 NH농협손해보험은 보장 병충해를 늘리고 사료용 벼를 보장 품목으로 확대하는 등 농가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농업인도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해 자연재해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농협조합원에게 ‘벼’ 농작물재해보험제도 개선내용 등을 설명하고 농가와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보냈다.

‘벼’ 농작물재해보험은 태풍, 우박, 집중호우를 포함한 자연재해, 새나 짐승으로부터 피해, 화재 피해에 따른 손실을 보상한다.

NH농협손해보험은 기후 변화 등으로 병해충 피해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해 벼멸구, 도열병 등 기존 보장 병해충 6종에 세균성벼알마름병을 추가했다. 모두 7종의 병해충에 따른 피해를 보장한다.

올해부터는 한우와 육우 등의 사료로 쓰이는 사료용 벼도 농작물재해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보장품목을 확대했다.
  
‘벼’ 농작물재해보험은 농가의 보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50~60%, 지방자치단체가  15~40% 정도의 보험료를 지원해 농가는 보험료의 20% 수준만 부담하면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 Who] 김현수, 공익형 직불제 시급한데 국회 통과 험난해 고심
  2. ‘치료 불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생, 이낙연 “강력한 초동대응”
  3. 홍재은 오병관, NH농협 임직원들과 태풍피해 복구에 힘 보태
  4. 농협중앙회장 선거 누가 나오나, 내년 3월 새 임기 앞두고 하마평 무성
  5. 김익래 아들 김동준, 키움인베스트먼트 성과로 후계자 입지 다진다
  6. 어머니 이어룡과 아들 양홍석, 대신증권 경영권 방어 안심 못해
  7. 김남구, 장남의 한국투자증권 '밑바닥 경영수업'으로 전통 이어가
  8. [Who Is ?]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9.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 김현수, 사람 중심 농정개혁 의지 보여
  10.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